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경주김씨

  • 작품명

    화합과 번영

  • 조각가

    김지삼

  • 이미지
  • 작품설명

    고고呱呱한 신라新羅 千年의 여명黎明을 열어, 하늘을 찌를 뜻한 용맹勇猛과 기상氣像으로 웅비雄飛의 새 역사를 창조하고, 새 시대時代 광명光明의 세대世代에 만백성과 더불어 이 땅에 화평和平과 안락安樂을 이루어 자손만대 번영繁榮과 복락福樂을 누리기를 기원祈願하는 의미를 담음

  • 유래

    ▸ 경주김씨 시조(始祖)는 신라 대보(大輔)의 벼슬을 지내신 알지(閼智) 공(公)시다. 공(公)은 서기 65년 봄 3월 밤에 지금의 경주시 교동소재의 계림에서 탄강하셨다. 삼국사기 및 삼국유사에 의하면, 왕이 금성(金城) 서쪽에서 닭우는 소리를 듣고, 새벽에 신하를 보내 알아보게 하니 숲속에서 찬란한 빛이 밝게 빛나고 자주(紫朱)빛 구름이 하늘에서 땅까지 드리워지고 구름 속으로 보이는 나뭇가지에는 황금 상자가 걸려 있는데 그 상자 속에서 빛이 나오고 나무 밑에서는 흰 닭이 울고 있었다. 왕이 숲으로 가 그 상자를 열어보니 사내아이가 누워 있다가 곧장 일어났는데 그 아이의 자태와 용모가 범상치 아니하므로 왕이 “이 어찌 하늘이 나에게 내린 아들이 아니겠는가” 라고 기뻐하며 어가(御駕)에 태워 대궐로 돌아오는데 새와 짐승들이 서로 기뻐 춤을 추며 뒤를 따랐다. 자라면서 총명하고 지략이 뛰어나니 그 이름을 알지(閼智)라 하고 성은 금궤에서 나왔다고 하여 김(金)이라 하였다, 그 후 태자로 책봉하여 왕위에 오르시게 하였으나 극구 사양하시고, 재상(宰相)인 대보(大輔)의 벼슬을 제수(除授)받아 대보공(大輔公)이라 부르게 되었다. 그 후 공의 7세손인 김미추(金味鄒)가 경주김씨로는 첫 왕위에 오르시니 이분이 곧 신라 제13대 미추왕이시다. 신라 992년간 56왕 중 경주김씨 38왕이 왕위에 올라 신라 천년의 치세(治世)를 누렸다. 우리 경주김씨 38왕이 신라를 다스리는 동안 화백회의를 통하여 고대사에 유례가 없는 민주정치를 구현하고 화랑도와 세속오계를 창도(唱導)하여 나라를 이끌 인재의 양성과 백성의 나아갈 바를 가르쳐 3국 통일의 대업을 이루고 불국사, 석굴암, 첨성대와 같은 불후의 민족문화의 정수(精髓)인 신라 문화와 예술을 꽃 피워냈다. 우리 경주김씨는 신라의 마지막 왕인 경순왕을 중시조로 하여 본관을 경주로 득관(得貫)하여 선조의 숭고한 애족애민 사상과 찬란한 신라문화 창달의 예지(睿智)를 이어 받아 국내 유수의 명문거족으로 크게 번성해 왔다.


    이 글을 읽는 우리 경주김문 후손들이여! 자랑스러운 신라왕손의 후예임을 잊지 말고, 빛나는 선조의 얼을 오늘의 되살려 원대한 꿈을 품고 진취적인 기상과 불같은 열정으로 오늘을 살라!!
    신라기원 2065년(서기2008년 10월)
    경주김씨중앙종친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