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영산/영월신씨

  • 작품명

    영원무궁

  • 조각가

    박종대

  • 이미지
  • 작품설명

    여기 한 뿌리에서 벋어 솟아오른 힘찬 두 줄기 영산영월은 하늘을 향해 비상의 나래를 펴다. 여기 두 가지로 펼친 월계수와 다섯 꽃송이 나란히 두 본관 오계파 얼굴로 향내음 가득히 꽃피우게 하다. 여기 이상의 황금비, 비상의 대칭으로 상생화합 울에서 영원무궁을 향한 세계로의 발돋움을 꿈꾸게하다.

  • 유래

    ▸ 신씨(辛氏)의 시조(始祖)는 고려 인종(仁宗)때 재상(宰相)인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를 지낸 신경(辛鏡)이다. 시조의 호(號)는 암곡(岩谷), 시호(諡號)는 정의(貞懿)이다. 관계(官階)는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이고 관직(官職)은 나라를 다스리는 다섯 재상(宰相) 가운데 하나인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이다. 2세 운민(雲敏), 3세 영계(永繼)는 독자이셨고, 4세 태사공(太師公) 몽삼(夢森)의 네 아들 중 장남 문종공(文宗公) 각계(覺繼)와 4남 상장군공(上將軍公) 주계(周繼)는 당대의 명문가로 각각 일가를 이루었다. 문종공 각계의 후손은 9세에 이르러 덕재공(德齋公) 천(蕆), 초당공(草堂公) 혁(革), 부원군(府院君) 온(蘊), 판서공(判書公) 한(韓)의 4형제가 모두 각 파(派)의 시조가 되었고, 상장군공 주계는 5세에서 이미 분파(分派)되어 대를 이어 내려왔으니 9세 때에 계파로 나뉘어져 오늘에 이른다. 고려 중기 이후 중앙정부 고관들의 출신지와 연계하는 본관제도가 확산됨에 따라 신씨도 9세에 와서 본관(本貫)을 가지게 되었으니 덕재공파, 초당공파, 상장군공파는 영산(靈山)을 본관으로 삼고, 부원군파, 판서공파는 영월(寧越)을 본관으로 삼았다. 그러므로 영산·영월 신씨는 모두 시조 신경의 후손들이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세계 각지에 살고 있는 신씨 종인(宗人)은 18만에 불과하지만 역사적으로 많은 인재와 충신을 배출하여 나라의 동량 구실을 하였고, 지금도 훌륭한 인물들이 나와 나라 안팎의 방방곡곡 각계각층에서 자랑스럽게 활약하고 있다. 조상의 빛나는 얼을 이어 받은 우리 시조 후손은 자자손손 나라와 겨레와 나아가 세계 인류를 위해 없어서는 아니 될 소금이 되리라.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