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안악이씨

  • 작품명

    굳은 절개(節槪)

  • 조각가

    류 훈

  • 이미지
  • 작품설명

    굳은 절개로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안악 이(李)씨의 지조(志操) 있는 역사를 모태로 하여 예술적으로 재구성 하였다. 원칙과 신념을 굽히지 아니하고 끝까지 지켜 나가는 꿋꿋한 의지와 기개가 후세에 긍지와 자부심으로 영원 하라는 염원을 담아 승화시킨 작품이다.

  • 유래

    ▸ 안악이씨 시조는 이 견(李 堅)자 이시다. 고려 공민왕 9년에 홍건적이 침입해옴에 검교문하대승 상장군(檢校門下大丞 上將軍)으로 출전하시어 함종(咸從)에서 순절하시니 이를 대군이 의분(義奮)하여 대승(大勝)을 거두니 안악군에 봉해졌다. 2세 정림(挺林)은 봉선대부를 지냈으며 황해도 안악지방에 뿌리를 내리고 정착하면서 가세를 일으켰다. 3세 의만(義萬)은 광정대부 문하찬성사(匡靖大夫 門下贊成事)로 보임되었으며 고려 말 혼란기에 허물을 입고 경상도 창원으로 유배되셨다가 그곳에서 생을 마치시게 되니 후손들이 영남지방에 터를 잡아 살아오고 있다. 4세 흥부(興富)는 밀양에서 흥인(興仁)은 진주에서, 침입해온 왜구 왜구(倭寇)를 섬멸해 지병마사(知兵馬使)와 만호(萬戶)로 임명 되셨고, 興富의 아들 설(渫)은 예조참의, 興仁의 아들 호(灝)는 예조판서를 지내셨다. 계을(桂乙)은 정순대부(正順大夫)를 지냈으며 계을의 손자 구관(九寬)은 봉정대부 안악군수(奉正大夫 安岳郡守)를 지낸 뒤, 괴산군에 터를 잡아 살게 되자 이 지역이 안악 이씨의 새로운 세거지(世居地)가 되었다. 임진왜란을 당해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운기(雲起), 운장(雲長) 형제는 의병을 일으켜, 雲長은 곽재우(郭再祐) 막하에서 수병장이 되어 경남 의령 정암진(鼎巖津)에서 차단, 호남 진출을 저지하고 순절하니 병조참의(兵曹參議)로 추증되시어 충익사(忠翼祠)에 모셔져 있다. 대한민국이 건국된 뒤, 용운(龍雲)은 해군작전국장과 해군참모총장을, 용문(龍文)은 육군작전국장과 수도사단장을 역임하시고 남부지구경비사령관에 보임되셨다가 전남 운봉에서 전사하셨다. 龍文은 군인 朴正熙가 가장 존경하셨던 분으로, 그가 대통령에 취임한 뒤에 옛 상관을 기리는 승마대회를 육군사관학교에서 개최하게 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시조공(始祖公)을 모신 일원제(一源齊)가 경남 의령군 궁류면 다현리 지동에 있으며, 그 경내에 始祖公의 신단비(神壇碑)와 先祖 5代 7位 단비(壇碑)를 모신 봉단(封壇)이 있어, 해마다 전국의 종원들이 모여 시향(時享)을 올리고 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