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제주부씨

  • 작품명

    탐라세상의 빛

  • 조각가

    김진기

  • 이미지
  • 작품설명

    모흥혈 탐라시조의 역사성과 제주부씨 문중의 화합과 번영의 미래상을 직선과 사선이 회전하듯 상승하는 빛으로 표현하여 문중의 무궁한 번영을 표상하였다.

  • 유래

    부(夫)씨 시조(始祖)는 제주도에 탐라국(耽羅國)을 세운 삼신인(三神人)중 한 분인 부을나(夫乙那)왕이다. 중시조(中始祖)는 통일신라(統一新羅)가 탐라왕자(耽羅王子)로 봉한 부계량(夫繼良)공이다.
    시조는 제주시 삼성혈(三姓穴)에서, 중시조는 서귀포시 성산일출봉앞 ‘탐라왕자 부계량공 추원단성역’에서 봉사(奉祀)하고 있다.
    부씨 세보(世譜)는 조선(朝鮮)초부터 시작되어, 1세 진용교위
    (進勇校尉) 언경(彦景), 2세 적순부위(迪順副尉) 득시(得時), 3세 수의부위(修義副尉) 상종(尙宗), 4세 통훈대부(通訓大夫) 삼로(三老)공으로 세계(世系)가 이어진다.
    삼로(三老)공의 장남은 5세 어모장군(禦侮將軍) 유렴(有廉)공이고, 차남 장사랑(將仕郞) 유성(有成)공은 경기도 양주(楊州) 연천(漣川)파의 파조(派祖)이다.
    6세 어모장군(禦侮將軍) 세영(世榮)공은 각(恪), 협(恊), 열(悅), 신(慎), 벽(愊), 홍(弘), 봉(奉)등 7남 2녀를 두었다.
    이 일곱 아들 중 막내 봉(奉)을 제외한 여섯 형제들의 후손이 번영해 훗날 부(夫)씨 문중의 여섯 계열인 각공, 협공, 열공, 신공, 벽공, 홍공계를 이루었다.
    우리 부씨대종회(夫氏大宗會)는 이 자랑스러운 조상의 덕업을 기리고 받들어 문중(門中)의 화합 단결과 번영의 전기가 되기를 염원하면서, 여기에 이 조형물을 세운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