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조형물설치문중/유래

부여서씨

  • 작품명

    백제의 氣象

  • 조각가

    구광민

  • 이미지
  • 작품설명

    백제국 시조이신 온조왕의 역사성과 6대왕제를 왕손으로 참여하여 종헌관과 후손의 소임을 다하는 부여서씨의 상징을 향로로 표상하여 백제의 기상을 표현하였으며, 전체적 세면은 삼문중의 웅비와 비상을 조형적으로 표상하였다.

  • 유래

    우리 부여서씨는 백제국(百濟國) 건국 이후 31대 의자왕(義慈王)때에 이르러 신라(新羅)와 중국의 당(唐)나라 연합군의 침공을 받아 서기 660년 백제국이 망하니 의자왕은 태자인 융(隆)을 비롯 대신등 88인이 당군에 의하여 입당하게 되었다. 의자왕은 입당 후 1년이 못되어 세상을 떠나게 되자 중국 북망산(北邙山)에 안장하였다.
    한편 당 고종은 의자왕의 태자인 융(隆)에게 본성인 부여씨(扶餘氏)를 고쳐 서씨(徐氏) 성(姓)을 사성(賜姓)하고 웅진(지금의 공주) 도독(都督)을 삼아 백제군(百濟君)에 봉(封)하므로 공(公)은 웅진도총관(熊津都摠管)이 되었다고 전하며 춘추(春秋) 68세에 중국에서 돌아가시니 서기 682년 12월 24일에 중국 북망(北邙) 청선리(淸善里)에 예장(禮葬)하였다. 그리하여 본래의 성(姓)인 부여(扶餘)를 본관으로 삼아 문호(門戶)가 열리게 되었고, 고려조 후기 병부상서(兵部尙書)를 지내고 태원군(太原君)에 봉해진 휘(諱) 존(存)을 1세조로 하여 세계(世系)가 이어왔으며 이후 종중(宗中)은 조선조에 이르러 크게 번성하여 3문중 산하 22파로 번성하였다.
    백제 고도의 부여에서는 백제문화를 빛내던 6대왕(성왕, 위덕왕, 혜왕, 법왕, 무왕, 의자왕) 제(際)가 매년 능산리에서 봉행되고 우리 부여서씨는 헌관으로 참여하여 후손의 소임을 다하고 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288-83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