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신창노씨

  • 작품명

    합일(合-一)

  • 조각가

    김진기

  • 이미지
  • 작품설명

    본 작품은 유래비를 감싸 안은 듯 두 기둥의 선조와 후손의 화합을 상징하였다. 작품 중심부 투구는 신창노씨 선조의 武를 상징하였으며, 전체적 아치형 문(門)의 형태는 신창노씨 문중을 의미한다.

  • 유래

    신창노씨의 본관은 신창(新昌)이다.
    신창은 백제의 굴직현(屈直縣)이었는데 신라경덕왕대에 기량현(祁梁縣)으로 온정군(溫井郡)에 속했다가 태종대에 온수현(溫水縣)과 합하여 온창(溫昌)이 신창현(新昌縣)으로 개칭 되었다.
    신창노씨는 당(唐)나라 한림학사(翰林學士) 노수(盧穗)의 차남 노오(盧塢)가 통일신라에 귀화하여 교하백(交何伯)에 봉해진 데에서 연원되었다.
    교하백 노오의 후손인 태자태사(太子太師) 삼한공(三韓公) 노강필(盧康弼)의 증손이며, 문하시중 평장사(平章事) 의정공(懿貞公) 노영순(盧永醇)의 차남인 노지유(盧智儒)는 검교장군(檢校將軍)으로 공적공훈(功績功勳)에 의하여 판도판서(版圖判書)에 제수(除授)되었으며 신창(新昌)으로 봉득관(封得貫)하여 교하노씨(交何盧氏)에서 분관(分貫)되여 신창노씨의 득관조(得貫祖)로 그를 일세조(一世祖)로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오면서 문무(文武)의 인재(人材)를 배출시켜 명문(名門)으로 되었으며, 노지유의 육세손(六世孫)으로 어모 장군(禦侮將軍)에 제수된 노규부((盧赳夫)는 성종때 지방관아로 옮겨와 후손들이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에 오백삼십여년을 살아왔으며 칠세손(七世孫) 건공장군(建功將軍) 노미수(盧眉壽)는 용장(勇將)이었으며 팔세손(八世孫) 부장공(部將公) 노식(盧軾)은 문무에 현달(顯達)하였고 단성현감 낙헌공(樂軒公) 노집(盧輯)은 청렴하였으며 후손들이 경상남도 합천군 삼가면에도 세거하고 있다.
    이처럼 역대의 역사가 담긴 뿌리 깊은 삶의 터전을 근대사의 정책에 의한 대덕연구단지 조성으로 인하여 1988년도에 주민 전체가 이주하여 후예(後裔)들은 충효(忠孝)의 정신(精神)으로 대전과 삼가를 중심으로 전국에 분포되어 살고 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288-83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