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화순최씨(세기)

  • 작품명

    번영의 결실

  • 조각가

    임선빈

  • 이미지
  • 작품설명

    우리 문중 자손들이 서로 돕고 화합함으로써 살기 좋은 사회를 건설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게 하고, 우리나라가 전 세계를 리드할 수 있는 선구자의 일을 하기를 기원하는 뜻을 표현하고 있다. 두 팔과 두 손을 모으는 형상과 결실 그리고 네 문중을 의미하는 네 개의 구에서 후손들의 번성과 풍요의 삶을 나타내고 있다.

  • 유래

    최씨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몇몇 성씨 가운데 하나이다. 고려 전기 평장사 문하시중을 역임하신 시조(始祖) 휘 세기(世基)께서 인종 4년(서기 1126년) 5월 오산군(烏山君:화순의 옛 이름인 烏城, 山陽의 머리글자를 취합함)에 봉해져 왕권 확립을 위한 남도 안찰사로 화순읍 갱정 마을에 입향, 일문을 이룸으로써 우리를 화순 또는 오산 최씨(烏山 崔氏)라 부르게 되었다. 이 세거지에서 삼정승 팔판서를 배출하였다하여 만연산 아래의 마을을 팔판동(八判洞)이라 부르고 이 마을의 한 우물을 우리 조상들이 고향을 떠날때“다시 돌아 와 이 물을 마시겠다.”라고 하여 갱래정(更來井), 한림정(翰林井) 또는 최씨 우물이라 부르게 되었으니 한고을 작은 우물에 서린 천년 설화가 우리 가문의 유구한 역사요, 깊은 연원이라는 점에 외경심을 느낀다. 우리 문중은 고려시대에 많은 조상님들이 조정에 나아가 충성으로 보국하고 이도(吏道)를 지켜 시호를 받고 서원에 배향되는가 하면 현인일민(賢人逸民)의 공으로 정려를 받기도 하였다. 또 송광사가 배출한 16국사 중 제2대 국사인 진각국사 혜심(眞覺國師 蕙諶, 서기 1178~1234)과 같은 고승도 우리 문중 출신이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방어사공 휘 서지(湑之)계의 감찰공 휘 덕윤(德潤)파, 참의공 휘 원지(元之)계의 부사공 휘 자해(自海)파, 부정공 휘 자하(自河)파, 문정공 휘 자강(自江)파 등 4파로 갈라져 더욱 번성하였다. 관직에 나아가 충효 절의 청백 등으로 가문을 빛냈는가 하면, 명리를 초월하여 초야에서 학문 연구와 인격 도야에 매진, 품격 높은 선비로 추앙받는 인물도 많이 나와 가문의 명예를 드높였다. 조상님들께서 이어 주신 이러한 역사도 자랑스럽지만 그보다 우리 화순 최씨의 몸과 얼을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아 경향각지에서 자신이 속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며 선량하게 사는 우리 종인 모두가 우리 화순 최씨의 연원이요, 유래라고 설명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화순 최씨 중에는 우리와 연원(시조)이 다른 일족도 있음을 밝힌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