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옥천순창조씨

  • 작품명

  • 조각가

  • 이미지
  • 작품설명

  • 유래

    순창(淳昌)은 백제시대 도실군(道實郡)인데 통일신라 경덕왕 때 순화군(淳化郡)으로 개칭하였으며, 고려 때는 순창(淳昌)으로 고쳐서 남원부(南原俯)에 속하였고 충숙왕 원년(忠肅王 元年)에 승격시켜 군(郡)이 되었으며 조선시대를 거쳐 지금까지 순창군으로 이어 오고 있다. 옥천은 순창의 고호이며, 1702년에 시보 발행 시 본관을 순창(淳昌)으로 부르다가 1890년에 대동보(大同譜)에는 본관을 玉川(淳昌)으로 병행 발간해서 사용하고 있다. 옥천(순창)조씨는 고려에서 광록대부 검교대장군 수 문하시중을 지낸 조 장(趙 璋)을 일세조(一世祖)로 하여 세계를 이루어 왔다. 장(璋)의 아들 홍규(洪珪)가 판도판서를 지냈고, 손자 전(佺)이 삼한벽상공신으로 옥천부원군에 추증되었으며, 전(佺)의 동생 여(璵)가 문하시중 평장사를 역임하였다. 고려말 趙씨를 현족으로 자리하게한 인물은 四世祖 충헌공 원길(元吉) 호 농은(農隱)에 의하여 이루어진다. 고려 충목왕 1년에 등과하여 관직이 검교문하시중에 이르렀는데 정몽주 설장수 등과 공양왕 옹립 일등공신이 되어 대광보국 광록대부추충분의 익대필성 극복공신 옥천부원군에 봉해졌다. 은퇴후 목은(牧隱) 포은(圃隱) 도은(陶隱) 야은(冶隱)과 더불어 오은(五隱)이라 칭하였다. 원길(元吉)의 장남 영(瑛)은 고려조 전공 판서를 지냈고, 차남 유(揄)는 고려조 전농시 부정을 지냈으며, 조선조 태종이 영(瑛)에게 이조판서와 세자 사부를, 유(揄)에게 한성부 판윤을 명했으나 형제모두 불사이군이라 절의를 지켰고, 유(揄)가 서거(逝去)후 세종이 예관을 보내 장사지내고 “孝子前副正趙楡之閭”라는 정려(旌閭)를 내렸다. 삼남 근(瑾)은 이조때 광양현감, 사남 염(琰)은 보공장군 절제도위겸 북도함성만호장을 지냈으며, 四世祖 지후공 원기(元琦)의 아들 연(渊)은 조선시대 이조판서, 완(浣)은 정순대부 서주부사로 후대로 내려가면서 문세가 번창하였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