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함열남궁씨

  • 작품명

    南宮 - 역사의 문

  • 조각가

    박성순

  • 이미지
  • 작품설명

    본 작품은 함열남궁씨 가문의 업적을 자손들이 자금심과 존경심을 가질 수 있도록 역사의 문으로 조형화 하였다. 좌측의 검과 중앙의 유래비는 문무를 상징하였고, 7개의 사각은 함열남궁씨의 7개파를 표상화하였다.

  • 유래

    시조(始祖)는 남궁원청(南宮元淸), 함열현(咸悅縣) 사람으로 961년(고려광종12년) 3월14일에 출생하셨다. 976년(고려경종1년)에 동당시(東堂試)에 급제하여 비서랑(秘書郞)이 되셨으며 같은 해 김행성, 강전등과 함께 송(宋)나라에 사신(使臣)으로 갔다가 국자감에서 공부하고 이듬해 대과(大科)에 급제한 뒤 귀국하여 문하성(門下省)에 근무 하셨다.
    그 후 여러 관직을 거쳤으며 988년(성종7년)에는 당시 문하시중(門下侍中)인 경주인 이총섬(李寵暹)과 해주오씨 시조인 오인유(吳仁裕) 그리고 전의이씨 이윤관(李允寬) 등과함께 사직(社稷)오묘(五廟)와 국자감(國子監) 등의 창건을 주청(奏請)함으로써 이듬해 태묘(太廟)를 짓기 시작하여 다음해에 태묘가 낙성되고 국자감이 창립되었다.
    991년(성종13년) 대장군(大將軍)에 임명되시어 여진적(女眞賊)을 백두산(白頭山) 밖으로 물리친 공으로 함열백(咸悅伯) : 구감물아현(舊甘勿阿縣)에 봉(封)해졌으며 관직이 문하시중(門下侍中)에 이르렀다. 따라서후손들이 함열(咸悅)을 관향(貫鄕)으로 삼았다.
    족성서(族姓書)에 따르면 남궁씨는 복성(復姓)으로 본래 황족(皇族)으로 희씨(姬氏)였는데 은(殷)나라 말에 주문왕(周文王)의 사우(四友) 중 남궁자(南宮子)라는 분이 주(周)나라 건국에 기여하고 남궁에 살았으므로 성을 남궁(南宮)이라 하였다고 하며 시조 남궁원청(南宮元淸)의 원조(遠祖)는 일찍이 조선으로 건너와 사도(使徒)로서 백성들에게 시(詩). 서(書). 예(禮). 악(樂)을 가르쳤다고 하나 상고(詳考)할 수 없다.
    함열남궁씨는 조선조의 명현(名賢)으로 멀리 중국에 까지 문명(文名)을 날린 부제학공(副題學公) 남궁찬(南宮璨)을 세보16세(世譜16世) 중시조로 섬기며, 참봉공파(參奉公派) 교리공파(校理公派) 대사성공파(大司成公派) 지평공파(砥平公派) 연안공파(延安公派) 승지공파(承旨공派) 모현공파(慕賢公派) 등 7개파를 형성하고 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