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금성나씨

  • 작품명

    귀선(龜船)

  • 조각가

    이동범

  • 이미지
  • 작품설명

    본 작품은 선무공신 나대용 장군은 선조들의 슬기와 창조정신을 이어받아 임진왜란 때 거북선을 제작하여 이순신장군을 도와 왜적을 격퇴한 공을 세웠으므로 거북선으로 조상의 얼을 삼았고, 비신은 배의 돛으로 유구한 씨족사를 상징하였으며, 상단의 원구는 후손들의 단합과 발전을 형상화 한 것이다.

  • 유래

    금성나씨의 시조(始祖)는 고려 초에 삼한벽상일등공신(三韓壁上一等功臣)에 오른 나총례(羅聰禮)이며, 그의 아들 은고(恩誥)가 자의대부(資義大夫)로 공빈승(貢賓丞)을 지내고 금산군(錦産君)에 봉해진 것을 시작으로 11세손에 이르기까지 3명이 대광(大匡)의 벼슬에 오르고 4명의 부원군(府院君)과 5명이 봉군(封君)되어 벌족(伐族)의 지위를 차지했다.
    한편 판호부사(判戶部事) 득황(得璜)의 아들 유(裕)는 고려 원종(元宗) 때 김방경(金方慶)과 함께 삼별초(三別抄)를 토평했고, 충렬왕조(忠烈王朝)에서는 변경에 침입한 거란(契丹)을 격퇴시켜 회원대장군(懷遠大將軍)의 호(號)를 받아 가문을 크게 일으켰다.
    고려 말엽에 주로 명성을 떨쳤던 금성나씨는 금성군(錦城君) 익희(益禧)의 손자 문규(文奎 : 상호군 영걸의 아들)가 충숙왕(忠肅王)때 문과에 급제하고 여러 관직을 거쳐 서해도 안렴사(西海道按廉使)로 나가 치적(治積)을 남겼으며, 상장군(上將軍) 수겸(守謙)의 9세손 계종(繼從)은 고려에서 예문관 제학(藝文館提學)을 지내다가 조선이 개국되자 벼슬을 버리고 향리(鄕里)로 돌아가 불사이군 (不事二君)의 충절(忠節)을 지켰다.
    조선 중종(中宗)과 명종대(明宗代)에 문명(文名)을 떨쳤던 세찬(世纘)은 문규(文奎)의 7세손으로 당대의 권신(權臣)인 김안로(金安老)의 간악함을 탄핵하다가 여러 차례 장류(杖流)당했으나, 김안로가 사사(賜死)되자 호당(湖當)에 뽑혀 사가독서 (賜暇讀書)를 한후 이조 참의(吏曹參議)를 거쳐 대사헌(大司憲)에 올랐다.
    세찬의 증손(曾孫) 무춘(茂春)도 광해군(光海君) 때 기개(氣槪)높은 학자(學者)로 명성을 떨쳤고, 학정(學正)으로 있을 때 폐모론 (廢母論)이 대두되자 검열(檢閱)로 있던 엄 성(嚴 惺)과 유생(儒生)들을 이끌고 이를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파직당했다.
    그외 가문을 빛낸 인물(人物)로는 득황(得璜)의 13세손 치용(致用)이 임진왜란 때 향병(鄕兵)을 이끌고 이순신(李舜臣) 장군의 막하(幕下)로 들어가 노량해전(露梁海戰)에서 공(功)을 세우고 장렬하게 순절하였으며, 그의 사촌 대용(大用)은 거북선과 해선(海船)을 제작하는 데 공(功)을 세워 삼지창 (三枝槍 : 일명 당파창, 끝이 세 갈래로 갈라졌고 길이가 일곱 자 여섯 치임)과 청룡도 (靑龍刀)를 하사(下賜)받아 평양성(平壤城) 방어에 공(功)을 세운 승윤(承潤)과 함께 충절(忠節)의 가통 (家統)을 지켰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금성 나씨(錦城羅氏)는 남한(南韓)에 총 9,490 가구, 39,903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