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수원백씨

  • 작품명

    효(孝)

  • 조각가

    백 승 업(扶餘)

  • 이미지
  • 작품설명

  • 유래

    수원백씨(水原白氏)는 중국 헌원황제(軒轅黃帝)의 후손이다.
    시조 백우경(白宇經)의 자(字)는 경천이며 호(號)는 송계(松溪)인데 당나라 소주(蘇州)사람이다. 인품이 고결하고 학문이 뛰어나 당나라 첨의사 이부상서(僉議事 吏部尙書) 벼슬에 올랐으나 간신배들의 모함을 당하자 신라 선덕왕(宣德王) 원년, 서기780년 스스로 당나라를 떠나 신라로 건너왔다. 그는 신라 대상(大相) 벼슬을 지내다 만년에 계림(鷄林) 자옥산(紫玉山) 기슭에 영월당(迎月堂)과 만세암(萬歲庵)을 짓고 거처로 삼았는데 어느날 선덕왕이 찾아와 암자 이름을 淨惠寺(정혜사)로 고쳐주었다. 이 곳에서 道를 닦으며 불교 포교에 힘쓰니 정혜사에 일곱 암자가 딸려 불교가 번창하고 儒敎 (유교) 교육에 정성을 다하니 그것이 우리 나라 교육의 시초라 한다. 당나라 황제가 수차 귀국을 간청했으나 끝내 응하지 않았다. 세월이 흘러 정혜사는 없어지고 그 터에 남은 13층 석탑은 국보 제40호로 지정되어 옛모습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 水原白氏는 헌원황제 대제를 주관해 달라는 중국 河南省(하남성) 정부의 공식초청을 받아 1997년4월 한국인으로는 처음 鎭禹(진우) 중앙화수회장을 비롯한 水原白氏 제관들이 중국을 방문, 순수한 한국의식으로 대제를 올렸다. 이때 중국 白氏 족보를 통해 水原白氏의 시조 松溪公(송계공)이 당나라 詩聖 白樂天(시성 백악천)과 사촌간이며 그들의 조부인 白鍠묘원이 보전되어 있는 사실도 확인했다. 白氏는 시조 松溪公에서 中始祖 창직(昌稷)에 이르는 世系가 분명치 않아 그 사이의 선조를 先系로 모시고 系代가 확실한 中始祖(중시조)를 1세로 하여 세계하고 있다. 중시조의 字는 화숙(和叔)이요 시호(諡號)는 영희(英禧)이며 벼슬은 中郞將(중랑장)에 이르렀다. 配位(배위)는 신라 景明王(경명왕)의 딸 尙和公主(상화공주)이며 繼配(계배) 鎭川林氏(진천임씨)는 고려2대왕 惠宗妃 (혜종비) 林氏와 자매간이다. 白氏는 松溪公의 후손이므로 貫鄕(관향)을 달리할 수 없다. 그래서 1996년12월23일 총회에서 관향을 수원으로 단일화하여 역사적 수원백씨대동보 정축판(水原白氏 大同譜 丁丑版)을 발간해냈다.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