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조형물설치문중/유래

시산경씨

  • 작품명

    애(愛)

  • 조각가

    박운선, 박석희

  • 이미지
  • 작품설명

    원형의 조형물은 가족의 첫단계인 부모의 의미를 갖는다. 태두리안의 세개의 조형물은 동양에서 말하는 완성,안정 됨의 숫자를 상징하며 가정을 이루고 부모와 자녀들은 세상의 순리대로 안정을 갖는 기본순리 인것이다 본 조형물은 이런 상징성을 토대로 태인(시산)경씨의 안정감 있는 번창과 평안을 기원 하도록 하였다.

  • 유래

    ▸ 태인(시산)경씨는 그 연원(淵源)과 유래는 멀고 깊다. 옛 중국 하, 은, 주 삼대시절에 은나라에서 기자가 동방을 방문함에 그를 호종(扈從)하여 왔던 경여송(景汝松)께서 평양에 정착하니 태인(시산) 경씨의 시조다. 이후 삼한 삼국시대를 거치면서 그 세손이 실전되었으며 고려조에 이르러 그 후손 문목공 차(文穆公 磋)께서 문과에 올라 추밀원부사와 문하시중평장사에 이르고 나라에 공훈을 세우니 태산부원군에 봉해졌으며 그 아들 충익공 설정 또한 문무양과로 조정에 나아가 보문각 대제학에 이르고 북변으로 침입하여 온 외적을 크게 무찌른 무공으로 태산군 호를 세습하니 문목공(文穆公)을 1세조로 하고 태인(시산)을 관향으로 하는 태인(시산)경씨가 창성된 것이다. 태산과 시산은 같은 지명(地名)으로 지금의 전북 정읍시 태인면의 옛 이름이다. 2세 충익공이 세 아들을 두니 큰아들 상조는 광록훈보국사직제학대사공으로 금구파(金溝派)의 파조요. 둘째아들 좌복사 공 상록은 고부파(古阜派)와 해주파(海州派)의 파조며 셋째아들 록조는 성절사위훈련직제학인데 그 후손들은 알 수가 없다. 대사공 상조 공의 9세손 세양공은 무과에 등제하여 병마절도사이며 시산군에 봉하였다. 대사공의 12세손 거륜공은 랑천현감이요. 부모효행이 지극하여 3단지(三斷指)하였으며 당월리에 쌍계 서원을 건립하여 많은 후학을 배출하고 현재 그 비를 보존하고 있다 좌복사 상록공의 10세손 청공(淸公)은 대명건문 황제위 좌첨의도어사였는데 건문제가연왕으로부터 제위를 빼앗겨 이를 복위코자 죽기로 항거하다 결치박피(抉齒剝皮)의 극형으로 죽으니 건문제삼충의 한 분으로 이름이 높다. 현재 신도비는 도어사공파 문중 선산에 재적하고 있다. 태인(시산)경씨가 고려 이후조선조 초에 걸쳐 과환충절(科宦忠節)과 효행문덕으로 이름 높은 거벽들이 기라성처럼 배출되어 문무과에 등제하여 국가에 공헌하였으니 씨족의 성예를 말할 수 있지 않으랴.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공원시설담당 연락처 : 042-582-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