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박(朴)

    문중

    박(朴)

  • 유래

    상주(상산)박씨 유래 / 尙州(商山)朴氏 由來 // 신라 54대 경명왕(景明王)의 여덟 아들 중 두 번째로 분봉(分封) 되신 박언창(朴彦昌)이 사벌대군(沙伐大君)에 봉해지고, 사벌주(沙 伐州)를 식읍(食邑)으로 하사받아 문호가 열리게되어 언창을 관조 (貫祖)로 모시게 되었다. 사벌주가 고려초에는 상산(商山)으로, 조선조에는 상주(尙州)로 개칭되면서 본관을 상주(상산)이라 하게 되었다. 신라말 당시 사벌주는 후백제와의 각축장이 되어 경명왕이 아들 언창을 사벌방어장으로 임명하자, 그는 군사를 강화하여 후백제 군사와 대항하였으나 신라의 국세가 급격히 쇠약해져 여러 지역이 함락되고 사벌주가 고립상태에 빠짐으로, 언창은 서기 918년(경명왕 2년) 자립으로 사벌국을 세워 10여 년간 고군분투 하던중 서기 929년(경순왕 3년) 낙동강을 도하하여 급습해 온 후백제의 견훤 군사를 맞아 싸웠으나 중과부적으로 항전 13년, 재위 11년만에 패망하게 되었다. 그후 많은 후손들이 고려조와 조선조에 참지정사, 좌의정, 대제학, 판서 등의 높은 벼슬길에 올라 명문가의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고, 상주시 소재 사벌국왕릉(陵)은 지방문화재 제25호로 지정되어 있어 매년 능제(陵祭)를 행하고 있으며, 오늘날에도 상암공파(商巖公派- 中始祖 安義), 판서공파(判書公派-中始祖 安禮), 예판공파(禮判公派 -中始祖 安智), 정숙공파(貞肅公派-中始祖 安信), 찬성공파(贊成公派-中始祖 侶), 판원사공파(判院事公派-中始祖 文有) 6개 파의 2만 5천여 후손들이 수많은 인재를 배출하고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어, 왕가(王家)후손으로서 명예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상주상산박씨대동보편찬위원회 제공, 2015년 9월 15일>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