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양(梁)

    문중

  • 유래

    한국 양씨(韓國 梁氏)의 기원(起源)1. 시조(始祖) 양을나(良乙那)동서양을 막논하고 선사시대의 개국 및 건국 시조에 관한 설화나 전설은 널리 유포되어 왔었고 오늘날까지 여러 형태로 전해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개국시조이신 단군왕검을 비롯하여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국의 김수로왕 등의 설화나 전설들도 이같은 형태의 것이다.즉 여기에는 하늘로부터 내려 왔다는 천강설(天降說), 알에서 나왔다는난생설(卵生說)등이 있는데 탐라국(耽羅國)의 개창(開創)을 알리는 양(良).고(高).부(夫) 삼성설화(三姓說話)도 같은 맥락(脈絡)에서 볼 수 있다. 다만 위의 천강설(天降說)이나 난생설(卵生說)과는 달리 종지용출설(從地湧出說)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점이 특색이라 하겠다.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정사(正史)인 삼국사기를 비롯한 여러 문헌에 의하면 제주의 지명을 옛날 구이(九夷)의 땅으로 도이(島夷)라 칭해 왔고 이후 동영주(東瀛州) 사라(沙蘿) 탐모라(耽毛羅)등으로 불러왔다고려사 고기(古記)에는 원래 사람이 없던 이 땅 모흥혈(毛興穴)에 삼신인(三神人)이 솟아 나왔는데 그 맏이(長)을 양을나(良乙那), 차(次)를 고을나(高乙那), 삼(三)을 부을나(夫乙那)라 하였으며 양(良) 고(高) 부(夫)삼신인(三神人)은 가죽옷을 입고 사냥을 하며 살았으며 삼신인(三神人)의 종지용출설(從地湧出說)과 그 서열(序列)을 거증하고 있다.효종 때 제주목사(濟州牧使)를 지낸 태호(太湖) 이원진(1594~ )이 엮은 탐라지(耽羅志) 고적조(古跡條)를 이용한 민속학자 현용준(玄容駿)의 제주도 신화(神話)에서 다음과 같이 삼을나(三乙那) 신화(神話)를 인용하고 있다. 삼성혈(三姓穴)은 제주에서 남쪽으로 3리 쯤 떨어진 곳에 있는데 옛 이름은 모흥혈(毛興穴)이다. ‘고려사 고기(古記)’에 이르되 애초에 사람이 없더니 땅 속에서 삼신인(三神人)이 솟아났다. 지금의 한라산 북쪽 기슬에 있는 모흥굴이란 동굴이 그곳이다. 맏이가 양을나(良乙那)요, 둘째가 고을나(高乙那)요, 셋째가 부을나(夫乙那)이다. 세 사람은 거친 두메에서 사냥을 하여 피의육식을 하며 살았다. 하루는 자주 빛으로 봉한 나무상자가 동쪽 해변에 떠도는 것을 보고 가까이 나아가 상자를 열어보니 안에는 석함이 있는데 붉은 띠를 두르고 자주 빛 옷을 입은 사자(使者)가 따라와 있었고 상자 속에는 푸른 옷을 입은 세분의 처녀와 망아지, 송아지, 오곡(五穀)의 씨앗이 들어 있었다.이에 사자(使者)가 말하기를 나는 벽랑국(碧浪國)의 사자(使者)입니다. 우리 임금께서 세 따님을 낳으시고 말씀하시되 서해 중 산기슭에 신자(神子) 세 사람이 탄강(誕降)하시어 장차 나라를 열고자 하나 배필(配匹)이 없으시다 하시고 신(臣)에게 명하여 세 따님을 모시라고 하기에 이곳까지 따라 왔습니다. 마땅히 배필(配匹)로 삼으시어 대업을 이루소서.' 하고는 홀연히 구름을 타고 사라졌다. 이에 세 신인(神人)은 나이 차례에 따라 세 분의 처녀에게 각각 장가들고 물 좋고 땅이 기름진 곳으로 나아가 활을 쏘아 화살이 닿는 땅을 각기 나누어 경작하였다.양을나(良乙那)가 거처하는 곳을 제일도(第一徒), 고을나(高乙那)가 거처하는 곳을 제이도(第二徒), 부을나(夫乙那)가 거처하는 곳을 제삼도(第三徒)라 하였다.삼신인(三神人)은 각기 차지하는 지역에 오곡(五穀)의 씨앗을 뿌리고 소와 말을 기르니 날로 백성이 많아지고 부유해 갔다.2. 개사성조(改賜姓祖) 양탕(梁宕)가. 건승원(乾承原)의 조성(造成)여기 선택된 땅 아늑한 고지에 양문(梁門)의 뜻을 모아 근묘화실(根描花實)의 인도지상(人道之常)을 몸소 실천하시어 양문(梁門)의 뿌리를 튼튼히 다진 중시조(中始祖) 휘(諱) 탕(宕) 선조(先祖)의 위업을 기리는 건승원(乾承原)을 조성(造成)한다. 인지(人智)가 채 발달하지 못한 아득한 옛날에 지혜와 용기의 진취적 기상으로 신천지를 열어야 한다는 일념으로 굽이쳐 흐르는 역사의 현장에서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고 종문(宗門)의 흥업을 널리 심어주신 탐라국주(耽羅國主) 휘(諱) 탕(宕) 선조(先祖)의 위대한 업적은 양문(梁門)의 전통을 이어 이제 종사(宗史)의 구심점으로 종인(宗人)의 가슴에 각인되었다.탐라국(耽羅國)을 개국하신 양을나(良乙那) 성왕(聖王)의 후예(後裔)로서 그 위상을 드높여 자손만대의 기틀을 튼튼히 다지기 위함이다.신화시대 이후 유장(悠長)한 세월에 걸쳐 우리 양문(梁門)은 숱한 인재를 배출한 명문거족으로서 인본(人本)을 다한 것은 휘(諱) 탕(宕) 선조(先祖)의 높으신 은혜임을 마음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또한 휘(諱) 탕조(宕祖)께서는 내물왕 19년(374) 신라에 입조하시어 공적선린외교를 도모하실 때 신라왕은 탐라국주(耽羅國主)의 청고(淸高)하신 기상과 관아하신 용모에 감복하시어 환대하시고 중상작록(重賞爵祿)과 금수의관을 내리시는 한편, 사성(賜姓)의 전례에 따라 양(良)자 성(姓)을 양(梁)자 성(姓)으로 바꾸어 쓰시도록 하였다.이제 휘(諱) 탕(宕) 선조(先祖)의 후손(後孫)들은 전국에 걸쳐 살고 있으며 제주와 남원과 충주로 분관되어 제주(濟州)는 한라군(漢拏君) 휘(諱) 순(洵)후 유격장군(游擊將軍) 휘(諱) 보숭(保崇), 성주공 휘(휘) 구미(具美)를, 남원은 남원부백(南原府伯) 휘(諱) 우량(友諒)후 병부랑중(兵部郞中) 휘(諱) 능양(能讓), 용성부원군(龍城府院君) 휘(諱) 주운(朱雲), 대방부원군(帶方府院君) 휘(諱) 수정(水精)을, 충주(忠州)는 예성부원군(蘂城府院君) 휘(諱) 능길(能吉)을 각각 기세조(起世祖)로 모시고 있다.여기 조성된 건승원(乾承原)에 후손(後孫)들의 정성으로 이루어진 광덕전(廣德殿)에 위패(位牌)를 모시고 다시 추원비(追遠碑)를 건립하여 조상(祖上)의 업적과 발자취를 새기는 것은 날로 퇴색되어 가는 효(孝) 사상을 되찾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드높은 도덕의 향기를 후손(後孫)에게 가르치고 일깨워 삶의 지표로 전승시키는 데 그 뜻이 있는 것이다.이곳에 모든 종인(宗人)의 예지와 효심(孝心)이 한데 모아져 고금(古今)의 선대(先代)와 후대(後代)를 연결하는 혈맥(血脈)의 가교가 될 것이며 대자연과 조화를 이루어 이 시대가 이룩한 역사의 유물로 길이 남을 것이다.이 성지(聖地) 건승원(乾承原)은 양문(梁門)만이 갖은 숭조(崇祖) 위선(爲先)의 장이 아니라 만인을 위한 효(孝)와 인성교육(人性敎育)의 도장으로 천추만대에 길이 빛날 것이다.나. 양(良)을 양(梁)으로 바꾼 내력(來歷)모든 양씨(梁氏)는 탐라(耽羅)의 신인(神人) 양을나(良乙那)를 유일조로 하는 동계혈족이며 본래는 양(良)성(姓)을 쓰다가 신라 때 양(梁)으로 바꾸어 오늘에 이어지고 있다.세보(世譜)에 신인(神人) 양을나(良乙那)는 고조선의 단군과 같은 무렵에 탐라국(耽羅國)의 개국왕(開國王)으로 군림했으며 그 자손(子孫)이 대대로 왕위(군주)를 계승하여 서기 938년이 되는 고려 태조 21년에 이르기까지 탐라(耽羅)를 통치해 왔다고 기록되어 있다. 양(良)이 성(姓)을 양(梁)으로 처음 쓰기 시작한 것은 신라 17대 내물왕19년(374)때의 일인데 당시 탐라국주(耽羅國主) 양탕(梁宕)이 신라에 들어가 광순사(廣巡使)가 되고 많은 작록(爵祿)을 받았는데 이때 성(姓)을 양(良)에서 양(梁)으로 바꾸어 쓰도록 하였다.<탐라기년>양탕(梁宕)에 의하여 양(梁)성(姓)이 처음 썼지만 양씨(良氏)들의 대 신라 교섭은 그보다 훨신 앞서 비롯되었던 것 같다.신라개국공신 20대가(大家) 중 양선태(良善泰)장군, 양지백(良之白)장군이 들어 있다.[(박씨보 (朴氏譜) 등재] 삼국사기 신라 본기(2)에 첨해니사금(沾解尼師今) 양부(良夫)란 사람으로 이찬(伊 )을 삼았다는 기록도 나타나 있다. 석학 양대연(梁大淵) 교수(성균관대 동양철학)는 양부(良夫)가 탐라(耽羅)에서 왔다는 기록이 없는 것으로 미루어 그 선대(先代)에 이미 신라에 왕래했음이 분명하다고 풀이한다. 또 양부(良夫)는 후일 일품직인 서불한(舒拂邯)에 올랐는데 그 직위는 부모의 한쪽이 왕가 혈통인 진골(眞骨)이어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성골(聖骨-왕족)인 박(朴), 석(昔), 김(金)씨 측과 혼인관계가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 양대연(梁大淵) 교수의 견해이다.양부(良夫) 다음으로 사기(史記)에 오른 분은 미추왕 20년에서 동 22년(281)까지 괴곡성(槐谷城)에서 벌어진 백제군과의 싸움에서 전공을 세운 양질(良質)이 있다. 이 같은 역사적 기록으로 미루어 양씨(良氏)의 육지 진출은 지금으로부터 1700여 년 전인 서기280년경으로 짐작된다.이와 같이 일찍부터 시작된 양씨(良氏)의 육지 진출은 탐라(耽羅)의 해외 교류가 활발했음을 증명해 줄 뿐 아니라, 신라의 국기를 다지는 데도 많은 영향을 끼쳤던 것으로 보여 진다. 이는 또한 탐라인(耽羅人)의 꿋꿋한 기상을 내외에 과시한 증거이기도 하다.양을나(良乙那)를 유일(唯一) 시조(始祖)로 하는 양씨(梁氏 )는 현재 관향(貫鄕)이 70여 본(本)으로 되어 있으나, 이 모두가 제주(濟州), 남원(南原), 충주(忠州) 삼관(三貫)의 지파(支派)이며 제주(濟州)에서 분적(分籍)되어 간 것이다.오늘날 우리나라의 양씨(梁氏)는 전국에 걸쳐 약 50만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며 2000년 말 현재 전국의 성별(姓別) 순위 25위로 전국에서 발견된 280여 성씨(姓氏)중 상위권에 속한다.한편 제주양씨(濟州梁氏)의 일파가 남원(南原)으로 분관(分貫)하게 된 것은 신라 통일기에 양우량(梁友諒) 신라 왕실에 공을 세워 남원부백(南原府伯)에 봉해진 것이 계기가 되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