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김(金)

    문중

    김(金)

  • 유래

    유학적 정치이념에 따라 무인정권에 맞서 항쟁한 김보당영광김씨는 대안군(大安君) 김은열(金殷說)의 현손인 김심언(金審言)을 시조(始祖)로 받든다.문헌(文獻)에 의하면,그는 김해군(金海君)에 봉해진 김염의 셋째 아들로 당대의 석학(碩學) 최섬(崔暹)의 문하에서 학문을 연마하고,성종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여 우보궐(右補闕:내사문하성에서 간쟁을 맡아하던 정6품 낭사)로써 기거주(起居注고려 중서문하성의 종5품으로 임금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기록하였음)를 겸임했다.서기 990년(성종9)에는 봉사2조(封事二條)를 상소하여 성종의 정책수행에 유일한 지침이 되게 하였으며6정6사론(六正六邪論)과 자사육조(刺史六條)를 저술하여 후세의 정치사상과 제도에 커다란 업적을 남겼다.현종(顯宗)이 즉위하자 그는 우산기상시(右散騎常侍:중서문하성의 정3품),예부상서(禮部尙書:정3품장관)를 거치고 내사시랑평장사(內史侍郞平章事:정2품)에 이르러 오성군(筽城君 :오성은 영광의 옛 지명)에 봉해져 후손들이 관향(貫鄕)을 영광(靈光)으로하게 되었다. 1018년(현종9)에 그가 세상을 떠나자 왕은 애도의 뜻을 표하고 문안(文安)이란 시호(諡號)를 내렸으며,훌륭한 업적을 많이 남겨 당시에는 무신(武臣) 강감찬(姜邯贊)장군과 쌍벽을 이루는 당대의 명신(名臣)이었다고 한다.그 후 후손들은 개성(開城) 서쪽에 터를 잡고 살면서 고려조에서 명성을 떨쳤는데 시조 김심언(金審言)의 아들 김윤보(金允輔)가 삼중대광(三重大匡:정1품품계)으로 판소부시사(判少府寺事)를 역임했고,현손(玄孫:손자의 손자) 김극검(金克儉)은 숙종때 태자 소사(太子少師 :태자부의 종2품)를, 6세손 김영부(金永夫)는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정2품부총리)와 판병부사(判兵部事)를 역임하는 등 많은 명현(名賢)과 장상렬사(將相烈士)를 배출하여 크게 번성하였다.특히 고려때 중앙요직의 하나인 평장사(平章事:정2품재신반열)를 많이 배출하여 이 마을을 평장동(平章洞)이라 불렀다.그러나 영광 김씨는 1170년(의종 24) 정중부(鄭仲夫)와 이의방(李義方) 등이 난을 일으켜 많은 문신(文臣)들이 화(禍)를 당할 때 무신들의 처절한 정치적인 보복으로 멸문위기에까지 몰리게 되었다가 간신히 살아남은 소수의 생존자들이 전국각지에 흩어져 깊은 산골에 살면서 혈맥을 이었다.영광 김씨는 중간계대(中間系代)가 실전(失傳:대대로이어온 사적이나 묘지를 알수없게됨)되어 시조 김심언(金審言)의 맏아들 김윤보(金允輔)의 후손으로 이어지는 경파(京派).장흥파(長興派 :태용).영광파(靈光派 :연).무장파(茂長派 :효민).양사파(良士派 :광찬).용강파(龍岡派 :중보).삼화파(三和派 :무수) 등으로 계대(系代)하여 왔으며,강계파(江界派)는 차남 김문경(金文卿)의 후손으로 세계(世系)를 계승하여 왔다. 각파별 가문을 빛낸 인맥을 살펴보면경파(京派)인김정보가 고려 충렬왕때 금오위별장(金吾衛別將)을 역임했고,후손들이 경기도 파주 및 화성시와 충남 홍성군일대에 많이 살고 있다. 김정보의 현손(玄孫:고손자) 김천보(金千寶)는 충숙왕이 원나라에 억류될 때 호종(扈從:왕가를 뒤따름)하고 돌아와 이등공신(二等功臣)으로 통화군(通化君)에 봉해졌으며 벼슬은 밀직부사(密直副使밀직사의 정3품)에 이르렀다.한편 김천보(金千寶)의 손자 김사순(金思順)은 공민왕때 홍건적(紅巾賊)을 토벌하는데 공을 세워 병부상서(兵部尙書정3품 국방장관)에 올라 오산군(筽山君)에 봉해졌으며, 그의 현손 김영령(金永齡)이 성종때 문과(文科)에 급제하고 인조반정(仁祖反正)에 공을 세워 정사좌명공신(靖社佐命功臣)에 책록되어 크게 명성을 날렸다.공조전서(工曹典書:정3품장관)를 지낸 김태용(金台用)을 파조(派祖)로 하는장흥파(長興派)는그의 증손 김 찬(金瓚)과 김 필이 세종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여 홍문관 전한(弘文館 典翰)과 이조참판(吏曹參判:종2품 차관)을 각각 지냈는데,이들 형제는 삼도(三道)의 관찰사(觀察使종2품 감사) 등 요직을 역임하며 나라에 공을 세웠으나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하자 이를 개탄하고 벼슬을 버린 후 장흥(長興)으로 낙향한 절신으로 이들의 후손들이 오늘날 장흥(長興)지방에 집중세거하고 있다.김필의 손자 김광원(金光遠)은 조광조(趙光祖)의 문하에서 학문을 연마하고 문장과 행의(行誼)로 벼슬에 천거되어 승문원(承文院)의 습독(習讀)을 지냈으며,기묘사화(己卯士禍)에 연루되어 해남(海南)으로 유배되었다가 풀려나와 장흥(長興)의 월봉산(月峰山)에 들어가 학문과 후진양성으로 일생을 마치니 사람들은 그를 호남사표(湖南師表)라 불렀다.김태용(金台用)의 9세손이며 김해수(金海壽)의 아들인 김광범(金光範).김상범(金尙範).김성범(金聲範) 3형제는 문학과 도덕으로 이름을 떨쳤다.충렬왕때 판도판서(版圖判書:호구.공부.전량 등을 관장하던관청의 정3품)를 역임한 김 연(金衍)을 파조로 하는 영광파(靈光派)는 호남의 영광군(靈光郡)과정주군(井州郡)지방에 집중세거하며, 김 연의 손자 김해(金該)가 조선 태종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 세종때 갑산병마절제사(甲山兵馬節制使:각 도의 병마를 지휘하던 정3품)와 보공장군(保功將軍:무산계 종3품)을 겸하였으며, 대호군(大護軍:종3품 무관)으로 대마도(對馬島) 정벌때 순절하여 나라에서 만장이절(輓章二絶)과 충절(忠節)이라 시호(諡號)를 내리고 병조판서(兵曹判書)를 추증하였다.김해(金該)의 손자 김개(金漑)는 성종때 등과(登科)하여 홍문관 교리(弘文館校理:문한의 일을 맡아보던 정.종5품)를 지냈으며 효행(孝行)과 학문이 출중하여 문하(門下)에서 많은 제자가 배출되었다.무장파조(茂長派祖)김효민(金孝敏)은고려에서 서경유수(西京留守:2품관)를 역임하였고 그의 16세손 김성헌(金聖獻)은 조선 영조때 문과(文科대과)에 장원(壯元)으로 급제하여 이조정랑(吏曹正郞:정5품 전랑)을 지냈다.양사파(良士派)의 김광찬(金光纘)은고려때 좌찬성(左贊成:종1품)을 역임하였고,아들 김 호는 조선이 개국되자 한성부우윤(漢城府右尹:종2품)을 손자 김맹수(金孟粹)는 현령(縣令:종5품)을 역임하여 지평(持平)을 지낸 김학중(金學中)과 함께 가문의 대를 이었다.용강파(龍岡派)에서는 파조(派祖) 김중보(金重寶)가 호조참판(戶曹參判종2품 차관)을 지냈고, 아들 김효흥(金孝興)은 통정대부(通政大夫:정3품 당상관)에 올랐으며, 현손(玄孫) 김희걸(金禧傑)은 아들 김몽학(金夢學)과 함께 통정대부(通政大夫)에 올라 절충장군(折衝將軍정3품당상관)에 오른 김무지(金武只)와 더불어 가문을 빛냈다.삼화파(三和派)의 김무수(金懋修)는 황해도 해주에 살다가 평안도 삼화(三和)로 이거(移居)하여 삼화파(三和派)를 이루었으며,예부상서(禮部尙書:정3품장관)김문경(金文卿)으로 이어지는 강계파(江界派)는 문경의 손자 김홍(金泓)이 목사(牧使정3품)를 지냈고,현손(玄孫:고손자) 김보원(金寶元)이 부사과(副司果:종6품무관)를, 6세손 김서(金恕)는 공조전서(工曹典書:정3품장관)를 역임했다.한편 김문경(金文卿)의 7세손 김장혁(金長赫)은 고려 공민왕때 공조전서(工曹典書:정3품)에 재직중 강계(江界)에 침입한 여진족을 토벌하여 크게 명성을 날렸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