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강(姜)

    문중

    강(姜)

  • 유래

    강이식.강감찬.강민첨.장군조선시대에 문과(文科)급제자 만 223명 배출 문무(文武) 겸비한 전통의 명벌(名閥)시.서.화 에 뛰어난 강세황 문하에서 불세출의 화가 김홍도 나와우리나라 강씨(姜氏) 본관은 문헌상으로는 114본이 전하나, 조선씨족통보에는 시조가 분명한 것이 진주[晋州].금천[衿川].안동[安東].배천[白川].해미[海美].동복[同福].광주[光州] 등 7본으로 기록되어 있다.그러나 현존하는 강씨[姜氏]는 모두가 진주강씨에서 분적하였다고 하며, 진주강씨로 단일화 하고 있다. 강씨(姜氏)는 박사공파(博士公派),소감공파(少監公派),관서공파(關西公派),은열공파(殷烈公派),인헌공파(仁憲公派) 등 5파로 대별(大別)하고 있다.인헌공파는 파조(派祖)인 강감찬(姜邯贊)의 출생지가 금천[경기도 시흥]이라 하여,금천강씨(衿川姜氏)라고도 한다.이러한 강씨(姜氏)는 영남의 고도(古都) 진주(진양)지방에서 하씨(河氏).정씨(鄭氏)와 더불어 진양3성(三姓)으로 일컬어져 왔으며, 전통적인 영남의 명문으로 손꼽힌다.강씨(姜氏)는 2000년 인구조사에서는 강릉강씨,경주강씨,광주(光州)강씨,곡성강씨,금천강씨(衿川姜氏),김해강씨,나주강씨,남양강씨,대전강씨,동래강씨,동복강씨,밀양강씨,배천강씨(白川姜氏),법전강씨(法田姜氏),보주강씨(寶州姜氏),보천강씨,봉일강씨(鳳壹姜氏),부산강씨,불갑강씨(佛甲姜氏),성주강씨,수산강씨,수원강씨,순흥강씨,시흥강씨,안동강씨,원주강씨,여천강씨,연길강씨,인동강씨,전주강씨,제주강씨,진주강씨,진양강씨,충주강씨,평양강씨,해미강씨 등으로 나타났으나 대부분 세거지명이다.우리나라 강씨(姜氏)는 서기 500년대에 을지문덕과 함께 활약한 병마도원수(兵馬都元帥:병마를 지휘하던 최고군직 현재의 합참의장) 강이식(姜以式)장군을 시조로 받든다.단재 신채호의 <조선상고사>와 <진주강씨중앙종회>의 자료에 의하면, 597년(영양왕 8) 수나라가 중국을 통일한 후 국력을 과시하면서 고구려를 침략 할 야욕으로 고구려에 사신을 보내 모욕적인 국서(國書:외교문서)를 보내오자, 영양왕이 대신들을 모아 놓고 회신할 내용을 의논할 때 강이식 장군이 "이같은 무례한 문서에는 붓으로 답 할것이 아니라, 칼로 답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전쟁 할 것을 강력히 주장한다.영양왕이 기꺼이 받아들여 강장군을 병마원수(兵馬元帥:전쟁시에 군을 통솔하던 군인의 가장 높은 계급인 주장 主將)로 삼아, 고구려와 수나라 사이에 전쟁의 시발이 된다. 이때 강이식(姜以式)은 병마원수(兵馬元帥:전쟁시에 군을 통솔하던 가장 높은 계급)를 맡아 정병 5만명을 이끌고 전투에 참가하였는데, 이듬해 대병력을 이끌고 요서(遼西)로 나아가 요서총관(遼西摠管:총관은 군대를 통솔하던 벼슬 뒤에 도독(都督)으로 고침) 위충과 접전하다 임유관으로 거짓 후퇴하였다. 이에 수나라에 도제(文帝)는 한왕(漢王) 양양(楊諒)을 행군대총관으로 삼아 30만 대군을 임유관으로 보내고, 주나후(周羅喉)를 수군총관(水軍摠管)으로 삼아 바다로 출행시키면서 평양으로 출전한다고 성언(聲言)하였다. 그러나 이것이 양양의 군대에게 군량을 대주려는 속셈임을 간파한 강이식원수는 수군(水軍)으로 바다에 나아가 주나후의 군량선을 격파하고 군중(軍中)에게는 벽루(壁壘:성벽으로 둘러싸인 성채)를 지키라고 명하여 출행하지 않았다. 결국 기아와 질병으로 사기가 저하 된 수나라 군사에게 총공격을 감행하여 큰 전과를 거두게 되었다. 이것이 고구려와 수나라 사이에 일어난 제1차 전쟁이다.이러한 내용은 지금은 전해지지 않는 서곽잡록(西郭雜錄)과 대동운해(大東韻海)에 실린 사실을 신채호가 인용한 것이다. 그 후 수문제는 고구려를 두려워하여 강화를 맺고, 상품교역을 재개하여 십수년이 지난 뒤 수문제의 아들 수양제가 113만 대군을 이끌고 612년(영양왕 23)고구려를 재침공하자 강 장군이 수륙양군 병마도원수(兵馬都元帥:전쟁이 났을때 군무를 통할하던 무관으로 병권을 도맡은 장수)가 되어 왕제 건무(뒤에 보장왕으로 해군참모총장격)는 해안을 맡고 을지문덕(육군참모총장 격)이 육지를 맡아 이에 대항하였다.한편 수양제는 별동대 30만 5천명을 압록강 서쪽에 집결시켰으며 을지문덕은 거짓으로 패한 척하고 적을 평양성 북쪽 30리 까지 유인하자, 그때서야 속은 것을 알게 된 수양제는 회군하다가 살수(지금의 청천강)에서 대패하였다. 이로 인해 수나라가 망하고 당나라가 건국된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시조 강이식(姜以式) 장군의 묘는 만주 심양현 원수림(元帥林)에 있으며 봉길선 원수림 역전에 "병마원수강공지총"이란 큰 비가 있었다고 하나 중국 문화혁명 당시 소멸되었고 현재 묘역은 밭으로 개간되어 묘지에는 돌조각과 거북좌대만 남아있다.진주강씨 문중의 기록에 보면 통일신라 헌강왕 때 태중대부(太中大夫)로 판내의령(判內議令:종1품)으로 재임 중이던 강진(姜縉)이 진양후(晉陽侯)로 봉해져 이때부터 강씨(姜氏)는 본관을 진주(晉州:진양,진산晉山)로 정함에 따라 관향(得貫)으로 자리하게 된다. 이후 천여년이 지난 현재까지 진주강씨는 우리나라 성씨(姓氏)중 유일하게 갈라지지 않고, 천파일본(千派一本)으로 지속하고 있음을 자랑으로 여기고 있다.진주강씨 중흥시조인 국자박사(國子博士:국자감의 정7품) 강계용(姜啓庸)은 1274년(고려 원종 15) 통신사 서장관(書狀官:일본으로 가던 사신을 수행하여 기록을 맡던 임시 벼슬)으로 일본을 다녀왔으며, 손자 강사첨(姜師瞻)의 5세손 중 첫째 아들 강회백(姜淮伯)의 후손을 통정공파(通亭公派),둘째아들 강회중(姜淮仲)의 후손을 통계공파(通溪公派)로 구분하는데, 이들의 후손에서 가장 많은 인물이 나왔다. 통정공파의 강회백은 고려 말에 대사헌(大司憲:백관을 규찰하던 사헌부의 종2품 검찰총장)을 지내고, 조선개국 후 동북면도순문사(東北面都巡問使:재상급이 맡은 군사 및 민사를 모두 관장하며 외침이 있을때 작전을 지휘함,고려말에 설치되었으며1389년(공양왕1)도절제사로 고침)에 올랐으며 성리학에도 밝았다. 그의 아들 강석덕(姜碩德)은 세종의 둘째 부인 영빈강씨의 아버지로 개성유수(留守:2품 지방장관) 지돈령부사(知敦寧府事:돈녕의 친목을 꾀하던 돈령부의 벼슬) 등을 지냈으며 글씨에 능했다. 강석덕의 아들 강희안(姜希顔),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