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김(金)

    문중

    김(金)

  • 유래

    시조(始祖)가 국제결혼.강직한 김일손,화가 김홍도,청구영언 김천택,그리고 자격루허씨.인천이씨.김해김씨는 같은 혈족으로 종친회를 [가락중앙종친회]김해김씨(金海金氏)는 가락국(駕洛國)의 김수로왕(金首露王)을 시조로 받드는 삼한갑족(三韓甲族:대대로 문벌이 높은 가문)의 명벌(名閥:문벌이 좋은 집안 명가)이다.<삼국유사>에 의하면 지금의 김해 지방인 가락국(駕洛國)에는 원래 아도간.여도간.피도간.유수간.오도간.유천간.신천간.신귀간.오천간 등 아홉의 촌장(九干)이 각 지방을 다스려 왔다.서기 42년 3월(한나라 광무18)어느날 가락국(駕洛國)의 구간(九干)인 이들은 구지봉(龜旨峰)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를 듣고 사람들과 함께 올라가자 자주 빛 동아줄이 하늘에서 땅에 닿아 있었으며 동아줄의 끝에는 붉은 보자기에 금으로 만든 상자가 있어 이를 열어보니 황금알 여섯개가 있었다. 아홉의 촌장들은 황금알을 아도간의 집으로 가져가자 다음날 여섯 알에서 동자(童子)가 나왔다. 제일먼저 나왔기에 동자 이름을 수로(首露:서기 42년~서기 199년 3월23일)라 하였으며, 구간(九干)들은 수로(首露)를 '가락국의 왕'으로 추대하고 나머지 동자들을 각각 5가야(五伽倻) 왕(王)으로 추대했다.수로는 금궤에서 나왔기에 성을 김(金)으로 하였으며 알에서 제일 먼저 나왔기에 수로(首露)라 하였다.(출처-(開皇曆) 중에서) 김해김씨(金海金氏)는 가락국의 수로왕을 시조로 받든다.김해는 가락국의 고도로서 지명 변천이 여러번 있었으나 고려말 충선왕때 김해부(金海府)가 설치되어 본관을 김해로 하였고 가락김씨(駕洛金氏)라고도 한다.해동가요(海東歌謠)는 영조때의 가객 김수장이 편찬한 '조선 3대 가집'의 하나로 육당본과 고사본 등이 있는데 6.25때 소실되어 지금은 필사본이 전해져 온다. 편찬자 김수장과 김천택의 작품이 누락 되어져 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