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김(金)

    문중

    김(金)

  • 유래

    양근김씨 시조(始祖) 김인찬(金仁贊:자는 의지, 호는 의암,시호는 충민)은 신라 경순왕(敬順王)의 넷째아들 대안군(大安君) 김은열(金殷說)의 후손이다. 그는 전서공(典書公,전서는 고려때 정3품장관)김존일(金存一)의 네아들 중 막내로 태어나 1376(우왕2) 북청(北靑) 천호(千戶순군만호부의 벼슬)가 되었고,1388년(우왕14) 밀직부사(密直副使정령을 출납하던 밀직사의 3품)에 올라,이성계(李成桂)를 따라 위화도(威化島)에서 희군하여 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왕명을 출납하던 밀직사의 벼슬)에 올랐다. 1392년(공양왕 4) 조선개국의 공(功)으로 보조1등공신(補祚一等功臣)에 녹훈(錄勳)되고 중추원사(中樞院使,왕명을 풀납하던 중추원의 종3품).의흥친군위(義興親軍衛).동지절제사(同知節制使:의흥 친군위에속했던 군직)등을 역임하고 익화군(益和君)에 봉해져,양근을 식읍(食邑:나라에 공을 세운 사람에게 내리어 고을의 조세를 개인이 받아쓰게 하는것)으로 하사 받아 후손들은 김녕김씨에서 분관하여 본관을 양근(楊根)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다.조선시대에 양근김씨는 김훈(金勳,1630년 경오생)이 1651년(효종2)별시(別試: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병년(丙年)마다 보던 과거) 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의 병과(丙科)에 급제하는 등 10명의 과거급제자가 있다.양근(楊根)은 경기도 양평군 일원의 옛 지명으로,940년(태조왕건 23)에 양근으로 개칭하였고,1018년(현종9)에 광주(廣州)의 속현으로 병합하였다가,1175년(명종5)에 감무(監務:작은현에 중앙에서 파견한 감독관)를 두면서 독립하였다.1257년(고종44)에 영화(永化)라 개칭했고,1269년(원종10)에 익화현(益和縣)으로 개칭되었다.1466년(세조12)에 양근군이 되어 조선시대동안 유지되었으며 1896년 경기도 양근군이 되었다.1908년 지평군(砥平郡)과 합쳐 양평군(楊平郡)이 되었고 1979년에 양평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인구조사에 의하면 양근김씨는1985년에는 1,211가구 5,051명,2000년에는 1,730가구 5,357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