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김(金)

    문중

    김(金)

  • 유래

    춘양김씨(春陽金氏)는 고려시대 첨의중찬(僉議中贊:도첨의부에 속한 종1품 정승으로 충렬왕1년(1275)에 좌.우에 첨의,좌.우 중찬을 두었음)에 올라 명성을 떨치고 공신(功臣)에 책록되어 경산군(慶山君)에 봉해진 김이(金怡)를 시조로 받들고 있다.시조 김이(金怡, 1265~1327)의 초명은 지정 또는 정미 이며, 호는 열심.은지,시호는 광정이다. 그는 나이가 10여세때 도평의사서(司書:세자시강원에서 경사와 도의를 가르치던 정6품)가 되었고 1288년(고려 충렬왕 14년) 23세에 장흥부 수령(守令정3품)이 되었다.기록에 의하면 1290년 거란(契丹)이 쳐들어 왔을때 농사를 짓지 말고 요충지의 방어에 주력하라는 조정의 명이 떨어졌는데도, 농사를 짓게 하여 인근 지역까지 굶주림을 면하게 하였다. 1298년(충렬왕 24)에는 충선왕을 시종하여 원나라에 다녀 왔으며, 왕의 부자(父子) 사이를 이간질하려는 간신배를 제거하는데 공이 컸다.1313년(충선왕5) 밀직사사(密直司事:정령을 출납하던 밀직사의 벼슬)를 거쳐 첨의평리(僉議評理:고려때 도첨의부.문하부.도첨의사사에 둔 종2품으로 공민왕 11년(1362)에 평리로 고침)에 이르러 수성보절공신에 책록 되고, 1320년에는 찬성사(贊成事:문하부의 정2품부총리)에 이르러 경산군(慶山君)에 봉해졌으며, 1326년에는 첨의정승(僉議政丞:종1품 정승), 1327년에는 중찬(中贊:종1품 정승)에 올라 명성을 떨쳤다.죽은 후에 보절동덕공신에 추증(追贈:공이 많은 벼슬아치가 죽은 뒤에 나라에서 그의 관위를 높여 주던 일)되었다.그러나 '조선씨족통보'나 '전고대방' 등에는 김이(金怡)가 시조라고 기록된 것 이외에 그의 선대나 후손에 대해서는 기록이 없다.인구조사에서 춘양김씨는 1985년에는 총 84가구에 359명이었으며,2000년에는 30가구에 92명이었다.춘양(春陽)은 경상북도 봉화군 춘양면 지역으로,940년(태조23)에 봉화현(奉化縣)으로 개편되어 현재의 지명을 갖게 되었다. 1457년(세조3)에 단종복위운동으로 순흥부가 혁파되어,문수산 이동지역을 나누어 받았다가 1683년(숙종9) 순흥이 복구되면서 이양하였다. 임진왜란 후 선조 대에 오지인 이 고을 태백산 각화사 근처에 선원각과 실록 등을 보관하는 사고(史庫)가 설치되어,태백산 사고로 불리었다.1895년(고종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안동부(安東府) 봉화군(奉化郡)이 되었고,1914년 군면 폐합으로 군내면과 북면이 봉성면으로 통합되었고, 1956년에 내성면이 봉화면으로 개칭되었으며,1978년 봉화면이 봉화읍(奉化邑)으로 승격되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