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김(金)

    문중

    김(金)

  • 유래

    태원(太原)은 중국 산서성의 성도(省都)이다. 여량산맥과 태행산맥에 둘러쌓인 분지로 분하강(分河江)상류에 위치하며 고대 춘추시대의 진양(晉陽) 지역이다.우리나라 태원김씨(太原金氏)의 뿌리는 명나라 신종(新宗:14대 황제,목종의 셋째 아들로 재위기간은:1573~1619년)때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호부상서(戶部尙書:정3품 장관)에 이르고 태원백(太原伯)에 봉해진 김학증(金學曾)의 아들로 전한다.문헌에 의하면 김학증은 서기 1598년(명 신종 26)에 복건성도어사(福建省都御史)로 조칙(詔勅:임금의 선지를 일반에게 널리 알릴 목적으로 적은 조서.조칙)을 받들고 조선에 들어와 왜군과의 전투에서 많은 전공을 세웠다고 한다.그의 아들 김평(金坪)은 희종(熹宗:명나라 제16대 황제 광종의 아들로 재위:1620년~1627년)때 과거에 급제하여 예부낭중(禮部?中:정5품)을 지내고 한림학사(翰林學士:고려때는 한림원의 종3품,조선초기에는 중추원의 종2품)에 이르렀으며, 1627년(인조4)에 우리나라에 들어와 김해(金海)대종산에 정착함으로써 우리나라 태원김씨의 시원(始源)을 이루었다. 이후 후손들이 본관을 태원으로 하였다.김평(金坪)은 숙종 때 호조참판(戶曹參判:종2품차관)겸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왕명을 받아 죄인을 추국하던 의금부의 종2품)에 추증(追贈:공이 많은 벼슬아치가 죽은 뒤에 나라에서 그의 관위를 높여 주던 일)되었다.인구조사에 의하면 태원김씨(太原金氏)는1985년에는 총 520가구에 2,192명이었으며,2000년에는 총 800가구에 2,557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