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방(方)

    문중

    방(方)

  • 유래

    방씨(方氏)를 우러러 보라며 배방산(拜方山)이라 명명(命名)신창.온양.아산 지역 사패지(賜牌地:임금이 내려준 땅)로 하사1세조 이후 3대(代)가 정승 반열에 올라,홍경래 난 평정할 때 쓴 “서정일기”온양방씨(溫陽方氏)는 시조 방지(方智)가 상주에 정착하여 살았기에 상주(尙州)를 본관을 사용하게 되었고, 그 후의 기록이 실전(失傳:묘지나 고적등이 대대로 전해온 사실을 알수없게 됨)되어후손인 방운(方雲)이 온수군(溫水君:온수는 온양의 옛지명)에 봉(封)해짐에 따라 온양으로 개관(改貫)하고 방운을 1세조로 받들고 있다.1세조 방운(方雲)은 고려 태조를 도와 후백제의 견훤군을 정벌하는데 공을 세웠고,태조 부터 성종대에 이르기까지 6대왕을 60여년간 섬겼으며, 대장군(大將軍:종3품)을 거쳐 좌승지(左承旨:고려때 밀직사에 딸린 좌.우 승지와 부승지)등을 역임한 후,963년(광종 14)에 좌복야(左僕射:고려 문종 때에 둔 상서도성 소속의 정2품부총리)에 이르렀다.그는 서기 992년(성종13) 북경에 거란이 침입하자 77세의 노장으로 공을 세워, 온수군(溫水君:온양의 옛 지명)에 봉해졌고 성종이 그를 온양의 동팔리에 있는 과안산에 살게 하였다고 한다.방씨(方氏)를 우러러 본다는 뜻으로 산 이름을 배방산(拜方山)이라 명명(命名)하고, 온양을 식읍(食邑:나라에서 공신에게 내리어 그곳의 조세를 개인이 받아 쓰게 하던 고을)으로 내리고, 온양일대인 신창.온양.아산 지역을 사패지(賜牌地:임금이 내려준 땅)로 하였다.고려시대에 명성을 떨친 온양방씨(溫陽方氏)는 12세에 이르러 문정공(文定公) 방우선(方于宣)과 그의 아우 방우번(方于番), 목사(牧使:정3품) 방득세(方得世)의 아들 대(代)에서 장암공(壯岩公) 방서(方曙)를 파조(派祖)로 하는 판서공파(判書公派)와 간의대부(諫議大夫) 방현(方縣)을 파조로 하는 간의공파(諫議公派), 안렴사(按廉使) 방훤(方暄)을 파조로 하는 안렴사공파(按廉使公派),군위군(軍威君) 방적(方迪)을 파조로 하는 태상경공파(太常卿公派), 방우번(方于番)을 파조로 하는 대장군공파(大將軍公派), 평장사(平章事:상서도성의 정2품 부총리) 방신제(方臣悌)를 파조로 하는 광록대부공파(光祿大夫 公派), 상락부원군(上洛府院君) 방신우(方臣佑)를 파조로 하는 상락부원군파(上洛府院君派)로 분파되었으나,안렴사공파 방훤(方暄)과 상락부원군파 방신우(方臣佑)는 절손(絶孫:대를 이을 자손이 끊어짐.무후)되었고,현재는 5파만 세계(世系)가 이어진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