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단(段)

    문중

    단(段)

  • 유래

    고려때 도학과 문장이 대를 이어강릉단씨(江陵段氏)는 단간목(段干木)을 시조로 받들고 있다.시조 단간목(段干木)은 모량부(牟梁部:신라이전의 6촌중 하나로 경주)사람으로 고려 충렬왕때 판도판서(版圖判書:판도사의 정3품장관,조선때는 정2품 호조판서)를 지냈으며, 이후 강릉(江陵)에서 수백년을 살았다단간목의 아들 단홍인(段弘仁)이 고려 충숙왕때 선전관(宣傳官:형명.전명에 관한 일을 맡아본 선전관청의 9품에서 3품)을 지냈다는 기록이 전한다. 강릉단씨세보(江陵段氏世譜) 서문의 내용대로 고려시대에 강릉단씨는 도학(道學)과 문장이 대를 이었다.강릉단씨는 단우주(段宇柱,1875년생)가 1891년(고종 28년) 증광(增廣:나라에 경사가 있을때 기념으로 보던 과거)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시험)에 3등으로 급제한 기록도 있다.인구조사에 의하면 강릉단씨는1985년에는 13가구에 51명이었으며,2000년에는 60가구에 179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