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동(董)

    문중

    동(董)

  • 유래

    동씨는 광천동씨대동보(廣川董氏大同譜)와 문헌에 의하면, 동방의 대유(大儒:유학자) 동중서(董仲舒)는 기원전 179년 중국 화북성에서 출생하여, "고명한 학덕으로 유교일존주의(儒敎一尊主義)를 확립,한(漢)나라의 유교독립의 기반을 중흥시켜, 동양사에 빛나는 업적을 남기고 문묘에 배향되어 동씨가문을 더욱 빛나게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우리나라 동씨(董氏)는 동중서(董仲舒)의 43세손 동승선(董承宣)이 고려말에 명나라의 접위사(接慰使:사신을 영접하는 사신으로 접반사,영위사라고도 함)로 들어와, 조선개국과 함께 출사한 후 공을 세우고, 영천군(榮川君:영천은 경북 영주)에 봉록되고 함경도 북청의 이곡(泥谷)에 살면서 뿌리를 내리게 되었다.동씨(董氏)는 동승선(董承宣)의 봉군지(封君地)였던 영천(榮川)을 본관으로 삼게 되었고, 함경북도 명천지방에 살던 후손들이 원주로 분관(分貫)하는 등 같은 뿌리이면서도 관향을 달리하다가, 조선 단종때 이첩(移牒: 관청으로 보내는 통첩)으로 다시 영천이라 하였다고 한다.그후 정유재란 때 명나라 제독(提督)으로 원병을 이끌고 우리나라에 온 동일원(董一元)의 소장문서를 근거로 하여, 시조(始祖) 동중서(董仲舒)의 출생지인 중국의 광천(廣川)을 본관으로 삼게 되었다. 한편 동승선의 아우 동인선(董印宣)은 명나라 홍무년간(洪武年間:1368~1398)에 아버지 박소와 절의지간(節義之間)인 서달(徐達)의 천거로 태조때 지휘사(指揮使:고려때 지방관 1280년에 없앴음)가 되어 전공을 세워 이부상서(吏部尙書:정3품 장관)에 올랐다.그래서 광천동씨(廣川董氏)는 동중서(董仲舒)를 시조로 받들고, 영천군(榮川君) 동승선(董承宣)과 이부상서(吏部尙書:정3품 장관) 동인선(董印宣)을 각각 1세조로 받들며, 세계(世系)를 이어왔다.동씨(董氏)의 본관은 광천을 비롯하여 광주동씨(廣州董氏).영천동씨(榮川董氏).풍천동씨(豊川董氏)등 총 25본이 문헌(文獻)에 전하나, 모두가 같은 뿌리라는데 이견이 없다.한편 영천동씨가 조선때 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에 2명의 과거급제자가 있으며, 동씨(董氏)는 16본관에 2000년 인구조사때는 5,564명이었다.광천(廣川)은 중국 북부지방의 하북성(河北省) 조강현(棗强縣)의 지명으로 지금의 북경(北京)인근이며 중국의 중요 산업지대로 유명하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