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맹(孟)

    문중

    맹(孟)

  • 유래

    맹자(孟子)의 후손 '맹모삼천지교'의 명문,조선의 명신 맹사성신창(新昌)은 충청남도 아산시에 속해있는 지명으로,고려초에는 신창현(新昌縣)으로 개칭하였고,1018년(현종9)천안부의 영현(領縣)으로 삼았다.1414년(태종14)에 온수현(溫水縣)과 합하여 온창(溫昌)이라 하였다가 신창현이 되었으며,1895년(고종32)군(郡)으로 승격하였고,1914년 행정구역 개칭에 따라 아산군에 속하였으며,지금은 아산시 신창읍이다. 맹씨(孟氏)는 중국 평릉(平陵:협서성)에 연원을 두고있다. 춘추시대 제(齊)나라 15대 임금인 환공(桓公)의 아들 경부(慶父)의 호(號)가 맹손(孟孫) 이어서,맹(孟) 자(字)를 따서 성(姓)으로 삼았다고 한다.맹씨는 맹자(孟子)로부터 세계(世系)가 이어진다. 기원전 372년,현재의 산동성(山東省) 추현(鄒縣)에 있었던 추(趨)에서 태어난 맹자(孟子)는 공자(孔子)의 사상을 발전시켜, 인의예지(仁義禮智)가 인간의 본성이라는 성선설(性善說)을 주장하였다.맹자는 제(齊),양(梁)등의 제후(諸侯)에게 왕도(王道)를 바탕으로 한,인의(仁義)의 정치를 권하다가 고향에 돌아와서 제자와 토론하였고,유학(儒學)의 정통으로 숭앙(崇仰)되어 불후(不朽)의 명성을 날렸다.어릴때 현모(賢母) 장씨 밑에서 자라면서, 맹모삼천지교(孟母三遷之敎:아들의 공부를 위하여 세 번을 이사함)와 맹모단기지교(孟母斷機之敎:공부를 중단하고 돌아온 아들을 꾸짖으며 짜던 베틀의 씨 날을 칼로 자름)의 유명한 고사(故事)를 남겼다.우리나라 맹씨(孟氏)는 맹자(孟子)의 40세손 맹승훈(孟承訓)이 서기 888년(진성왕2)당나라 한림원(翰林院당나라 현종(玄宗) 초기에 설치된 관청으로 한(翰)은 깃털로 만든 붓, 임(林)은 모인다는 뜻으로 중국에서 문필가(文筆家)가 모이는 장소를 한림이라 하며 임금의 명령받아 문서를 꾸미는일을 본 뛰어난 문신)의 오경박사(五經博士한나라때 시(詩).서(書).주역(周易).예기(禮記).춘추(春秋)의 오경(經)마다 박사(博士)를 두어 제자를 양성시켜 유학의 보급 발달을 도모함)로 유교를 전파하기 위하여 경전(經典)을 가지고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이 시초라고 한다.신창맹씨(新昌孟氏)는 고려 충렬왕때 문과에 급제하고,예부전서(禮部典書정3품 장관)에 오른 맹자의 51세손 맹의(孟儀)를 1세조로 받들며 계대(系代)하고 있다.학자로서도 유명했던 맹의는 "조적의 난"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우고, 충선왕때 신창백(新昌伯)에 봉해져, 후손들이 본관을 신창(新昌)으로 하였다.신창맹씨의 인물을 보면 1세조 맹의(孟儀)의 아들 맹유(孟裕)가 고려때 이부상서(吏部尙書:정3품 장관)를 역임했고, 고려가 망하자 조의생(曺義生),임선미(林先味)등과 함께 두문동(杜門洞,개풍 광덕산 마을)으로 들어가 충절(忠節)을 지켰다.맹유의 아들 맹희도(孟希道)는 공민왕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한림어사(翰林御史),수문전제학(修文殿提學:학자가 왕에게 학문을 강의 하던 관청이며 제학은 정3품)등을 지냈으며 길재(吉再),정몽주(鄭夢周)와 학문을 교유하였다.그는 공양왕 때 효행으로 정려(旌閭:충신.효자.열녀 등에 대해서 살던 고을에 정문을 세워 기리던 일)를 받았으며 이후 벼슬을 버리고 온양의 오봉산(五峯山)에서 은거하면서 호(號)를 동포(東浦)라 하였다.맹희도(孟希道)의 아들이 조선시대의 명상(名相)으로 유명한 고불(古佛) 맹사성(孟思誠)이다.고려말의 명장 최영(崔瑩)의 손녀 사위이기도 한 그는 천성이 청백(淸白)하여 정승(政丞:정1품)의 벼슬에서도 권세(權勢)를 철저히 배제했고,항상 상민차림으로 소(牛)를 타고 나들이를 하여 사람들은 그가 정승인 줄을 알지 못하였다.그는 아버지를 만나러 온양에 오가는 때에 각 고을의 관가에 들리지 않고 항상 간소한 행차를 하였는데 어느날 양성(陽城)과 진위(振威)두 고을 원이 그가 내려온다는 말을 듣고 장호원(長好院)에서 기다렸더니 수령들이 있는 앞으로 소를 타고 지나가는 사람이 있었다.하인으로 하여금 불러 꾸짖게 하니 그가 하인더러 이르기를 "네, 가서 온양에 사는 맹고불(孟古佛)이라 일러라" 하였다.그 하인이 돌아와 고하자 두 고을 원이 놀라서 달아나다가 언덕 밑 깊은 못에 인(印)을 떨어뜨렸다. 그래서 후세 사람들이 그 곳을 인침연(印沈淵)이라 불렀다고 한다.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의 세종조 상신편(世宗朝相臣編)에는 맹고불에 대한 유명한 공당문답(公堂問答)의 일화가 전해진다.하루는 그가 조정으로 돌아오는 중에 비를 만나 용인(龍仁) 여원(旅院)에 들렀더니 행차를 성하게 꾸민 어떤 이가 먼저 누상에 앉았으므로 그는 아래 층에 앉았다.누상에 오른 사람은 영남(嶺南)에 사는 사람으로서 의정부 녹사(議政府錄事:중추원.의정부에 딸린 서리로 기록과 문서 따위를 맡았음) 시험에 응하러 가는 사람이었다. 그 선비는 맹정승을 보고 위층에 올라오게 하여 함께 이야기하며 장기도 두었다.또 농으로 문답하는 말 끝에 반드시 "공" "당"하는 토를 넣기로 하였다.맹정승이 먼저 "무엇하러 서울에 올라가는 공"하였더니, "벼슬을 구하러 올라간당"하였다. 다시 "무슨 벼슬인공"하니 "녹사 시험보러 간당" 하자,"내가 마땅히 시켜주겠공"하니 그 사람은 "에이 그러지 못할 거당"하였다. 후일 맹정승이 의정부에 앉아 있는데 그 사람이 시험을 보러 들어왔다. 그 사람은 눈앞의 정승이 전날에 장기를 두며 농담하던 그 노인 인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으나,맹정승은 그를 알아보고 "어떠한공" 하니, 그 사람이 비로서 깨닫고 갑자기 말하기를 "죽었지당"하니 한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괴이하게 여김으로 맹정승이 그 까닭을 얘기하자 모든 사람들이 크게 웃었다. 결국 그 사람을 녹사(錄事)로 삼았고 맹정승의 추천으로 여러 차례 고을의 수령을 지내게 되었다고 한다.평생을 청렴하게 살았던 맹정승은 죽어서 남긴 것이 한 자루의 피리뿐 이었다고 하며 유명한 황희(黃喜) 정승과 함께 나라에 크게 공헌하여 후세의 신망받는 명상으로 일컬어졌다.맹사성(孟思誠)의 아들 맹귀미(孟歸美)와 맹득미(孟得美)도 사헌부 감찰(司憲府監察:백관을 규찰하던 사헌부의 정6품)과 부사(府使:정3품)를 지냈고 증손 맹석흠(孟碩欽)이세조때 '이시애의 난(亂)'을 평정하여 적개공신(敵愾功臣)으로 신창군(新昌君)에 봉해졌다.신창군 맹석흠(孟碩欽)[1429~ ]은 충청도병마절도사로 이시애의 난을 평정한 공으로 일등공신이 되어 신창군에 봉해졌고,경기도 성남시 분당동일대를 사패지(賜牌地 :나라에서 하사한 토지)로 받아 맹씨의 세거지가 되었다.성남시 분당구 분당동 샛당모루는 신창맹씨의 사패지로, 신창군 맹석흠의 자손이 세거한 것으로 전해지며,안당모루에도 신창군 맹석흠의 후손들이 세거하기 시작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신창맹씨는 당성의 후손이 사는 고을이라 하여 "당모루"라 칭하기 시작했다고 한다.이 마을도 분당지역 개발로 폐동되었다.점골[점곡(店谷), 점촌(店村)]에도 세거하였으나, 역시 분당지역 개발로 폐동되었다.맹석흠의 아들 맹문인(孟門仁)은 남양부사(府使:정3품)였고,손자 맹응선(孟應善)은 평안도병사(병마절도사)였다. 증손 신원군 맹삼천(孟三遷)의 아들 맹원(孟轅)[1521~1595]의 후손들이 모두 현달하였는데, 주로 무반(武班)이었다. 성남동에 거주하는 맹형재(孟亨在,1926년생)는 맹석흠의 12대손이다.샛당모루 남쪽에 있는 맹산에는 신창군 맹석흠을 비롯한 맹씨선조의 묘가 있다.맹세형(孟世衡)은 사계 김장생(金長生)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워, 1623년(인조1)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호조정랑(戶曹正郞:정5품),선산(善山).장흥(長興)부사(府使:정3품)를 거쳐, 6차례나 시정(侍正)을 지냈다. 한편,시정(侍正)은 봉상시(奉常寺).종부시(宗簿寺).사복시(司僕寺).군기시(軍器寺).내자시(內資寺).내섬시(內贍寺).사도시(司導寺).예빈시(禮賓寺).사섬시(司贍寺)등에 딸린 정3품 벼슬이다.그외 맹세형의 아들 맹주서(孟胄瑞)가 황해도와 충청도관찰사(觀察使:종2품 감사)를 지내며 선정(善政)을 베풀었고,맹주서의 아들 맹만택(孟萬澤)은 관찰사와 대사간(大司諫:왕에게 간하던 사간원의 정3품)을 역임했으며, 글씨에도 능했다. 이밖에 뛰어난 서화가 였던 맹만시(孟萬始)가 가문을 빛냈다.근대에는 고종때 동학농민혁명으로 혼란해진 치안을 유지하고,명성황후 시해사건이 일어나자, 일본군(日本軍)과 항전하다가 순절한 맹영재(孟英在)가 유명했다.신창맹씨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대과)에 13명,무과(武科:무관을뽑던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에 9명,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22명,음양과(陰陽科:조선시대에 천문.지리에 밝은 사람을 뽑던과거)에 3명 등 47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하였다.인구조사에서 신창맹씨는 1985년은 16,465명이었고, 2000년에는 5,631가구 18,147명이었다.<맹사성 고택>고택은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면 중리에 있는 고려 말, 조선 초 문신 맹사성(孟思誠)이 살던 가옥이다.고려 말의 무신 최영이 지은 집으로 그의 손자사위인 맹사성의 부친 맹희도가 물려받은 후 수백년간 대를 이어 살아오며 보존되었다. 신창맹씨 종중 소유로 후손 맹흥렬이 관리하고 있다. 고택은 설화산을 등지고 있는 정면 4칸, 측면 3칸 규모의 ㄷ자형 맞배지붕집이다. 뜰에는 맹사성이 심은 수령 600여 년의 은행나무 두 그루가 마주 서 있으며, 은행나무 아래서 강학(講學)했기 때문에 맹씨행단이라고도 불렸다. 이 고택과 구괴정, 은행나무를 포함하여 아산맹씨행단이라 불리며 1963년 1월 21일 사적 제109호로 지정되었다. 고택 뒤에는 맹사성과 부친, 조부 등 맹씨 3위의 위패가 봉안된 사당 세덕사와 정각이 함께 있으며, 맹사성의 유물을 모아 전시하고 있는 유물 전시관이 세워졌다. 이곳에 고불맹사성유물일괄(중요민속자료 225)이 보관되어 있다. 맹사성은 고려 우왕 때 장원 급제하고 청렴하면서도 강직한 관직생활로 선비정신을 드높였는데 세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지냈다. 주변에 현충사, 온양온천, 외암리민속마을, 아산온천, 도고온천, 이충무공묘, 온양민속박물관, 삽교천방조제 등의 관광지가 있다.<고불 맹사성 묘소>맹사성묘는 1974년 9월 26일 경기도기념물 제21호로 지정되었다. 세종 때 정승인 맹사성(1360~1438)의 묘는 맹씨의 문중산인 맹산(孟山) 중턱에 위치한다. 대리석 소재의 사각형 호석(護石)으로 둘러싸인 봉분(封墳)은 고려시대와 조선 전기의 전형적인 양식이다. 봉분 앞에는 화관석(花冠石) 묘비가 서 있고 그 앞에 상석과 두 개의 향로석이 있다. 원래는 묘비와 향로석, 문인석만 남아 있었으나 후손들이 1959년 상석과 왼쪽의 향로석, 봉분 오른쪽에 있는 묘비를 새로 갖추었고 1968년에는 망주석(望柱石), 동자상을 추가하였다. 그 밖에 제단과 석등이 있다. 맹사성은 고려시대인 1360년(공민왕 9) 전교부령을 지낸 맹희도(孟希道)의 아들로 태어났다. 1386년(우왕 12)에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춘추관 검열 등의 관직을 역임하였고, 조선시대에는 이(吏), 호(戶), 예(禮), 공조판서(工曺判書), 대사헌(大司憲) 등을 거쳐 세종 때는 우의정과 좌의정을 지냈다. 자는 자명(自明), 호는 고불(古佛), 동포(東浦),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황희(黃喜)와 더불어 조선 초기의 문화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는데, 특히 시문(詩文)에 능하고 음률(音律)에도 밝아 향악(鄕樂)을 정리하고 스스로 악기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집성촌은 충남 아산시 배방면 중리,수철리,휴대리 등지이다.명 씨(明氏)우리나라 명씨(明氏)는 문헌에는 24본까지 전하나, 서촉명씨의 세거지명이라고 한다.2000년 인구조사에서 명씨는 서촉.성도.연안.중화.청양.해주.황해.개성.면천등 9본관에 총 26,746명이었다.*성도명씨는 240가구 743명,*해주명씨는 457가구 1,457명,*황해명씨는 149가구에 502명,*청양명씨는 4가구에 15명,*개성명씨는 1가구 2명,*면천명씨와 중화명씨는 각각 1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