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문(文)

    문중

    문(文)

  • 유래

    감천문씨(甘泉文氏) 시조는 문원길(文元吉)로 고려조에 낭장(?將:정6품무관)을 지냈다.감천(甘泉)은 경상북도 예천의 동북부에 속한 지명으로, 삼국시대 이래 감천현이라 불렀으며 1018년(현종9)에는 안동부의 속현이 되었다.1895년(고종 32) 지방관제도 개정으로 예천에 편입되면서 감천면(甘泉面)이 되었다.시조 문원길(文元吉)의 선조는 원래 대보공 김알지(金閼智)의 후손인 헌안왕자의 17세손 김세광이며, 그가 중국에 들어가 문장과 글씨로 이름을 떨쳐서 문씨(文氏)로 성을 하사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후사가 없어 외손자가 성(姓)을 이었다고 한다.문헌 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에 그의 선계(先系)는 경주김씨(慶州金氏,신라김씨) 김알지(金閼智)의 후손으로 헌안왕자의 17세손 김세광이며,김고벽이 중국에 들어가 문장(文章)으로 이름을 날려 문씨(文氏)로 사성(賜姓)되었다고 하였다.문원길은 김고벽의 아들로 우리나라에 들어와 낭장(郞將:정6품)이 되었으며,감천문씨의 시조가 되었다고 한다.그리고 1파(派)로 문세광(文世光)을 시조로 하는 감천문씨가 있다고 하였다.그의 8세손 문근(文瑾)이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 참판(參判:6조의 종2품 차관)에 올랐고 아우 문권(文瓘) 역시 문과에 급제하고, 장령(掌令:백관을 규찰하고 풍속을 바로잡던 사헌부의 정4품)을 지냈다고 '조선씨족통보'에 소개되었다.그리고 '만성보(萬姓譜)'에는 시조를 문세광으로 하면서, 그 뒤의 계대(系代)를 잃어 문원길을 1세조로 받들며 후손들이 계대(系代)한다고 하였다.그런데 국조방목(國朝榜目)과 조선과환보(朝鮮科宦譜),한국과학사(韓國科學史)등에는 문근(文瑾)이나 문권(文瓘)이 남평문씨(南平文氏)편에 나와 있다고 한다.감천문씨(甘泉文氏)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대과)에 9명,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2명 등 11명의 과거급제자가 있다.인구조사에 의하면 감천문씨(甘泉文氏)는 1985년에는 총 2,838가구에12,703명이었으나, 2000년에는 1,367가구에 4,382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