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박(朴)

    문중

    박(朴)

  • 유래

    신라의 충신 박제상의 후손, 남편을 부르다 죽어 망부석으로 유명백결선생 박문량영해 박씨(寧海朴氏)는 신라 제5대 파사왕(婆娑王:재위,80~112년)의 5세손인 파진찬(波珍飡:신라 17관등 가운데 넷째 등급으로 진골만이 오를 수 있었으며,공복의 빛깔은 자색) 박물품(朴物品)의 아들 박제상(朴堤上)을 시조(始祖)로 받들고 있다.신라17대 왕인 실성왕(實聖王:재위,402~417)때 왜국이 화친(和親)의 동맹을 맺자는 간계(奸計)를 꾸며, 신라의 왕에게 왕자를 맹약의 보증으로 일본에 보내 줄 것을 청하자, 실성왕은 내물왕(奈勿王)의 아들인 미사흔(未斯欣,또는 미해)을 인질로 왜국에 보냈다.그후 미사흔의 형인 눌지왕(訥祗王)이 즉위하여 왜국에 억류된 아우를 그리워하며 신하를 보내어 귀환을 여러 차례 요구했으나 번번이 거절당했다. 이때 삽량주(경북 양산) 태수(太守:신라때 군(郡)의 으뜸벼슬로 위계는 중아찬에서 사지(舍知)까지 임)로 있던 박제상(朴堤上)은 고구려에 볼모로 잡혀있던 눌지왕의 첫째 동생 복해(卜海,또는 보해)를 탈출시켜 귀국했으며,집에도 들르지 않고,율포(栗浦:경주 남양면 하서리)에서 배를 타고 일본으로 건너가,눌지왕의 둘째동생 미사흔을 구하여 신라로 돌려보냈다.그러나 자신은 체포되어 발 가죽을 벗기어 갈대위를 걸었으며, 쇠를 달구어 그 위에 세우는 등의 고문을 당하며 일본의 신하가 될 것을 강요 당하였으나, 박제상은 "계림의 개.돼지가 될지언정 왜국의 신하가 되지는 않겠다."며 거절하고, 박다진 목도(木島:기시마 섬)에서 화형을 당해 죽었다.이 소식을 전해들은 눌지왕은 크게 슬퍼하며 박제상에게 대아찬(大阿飡:신라 17관등 가운데 다섯째 등급이며, 자색 관복을 입었고 진골만이 오를 수 있었음)의 벼슬을 내리고,그의 충절을 높이 치하했다.한편,박제상의 부인 김씨는 자신에게는 알리지 않고 남편이 일본으로 간 뒤, 뒤늦게 알고 쫓아 갔으나 박제상이 돌아오지 않자,부인은 남편을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두 딸과 동해가 바라다 보이는 치술령(述嶺:수릿재로 울산.경주 경계에 있음)에 올라가 남편을 부르며 망덕사(望德寺) 남쪽 모래밭에서 몸부림치며 통곡 하였는데,친척 두 사람이 부인을 부축하여 돌아오려 하자,부인은 다리를 뻗은 채 앉아서 일어나지 않고 죽어서 망부석이 되었다.후세 사람들은 김씨부인이 엎드려 울었고, 박제상이 왜국으로 떠났던 울포 앞바다 하서리(下西里) 갯가를 장사(長沙)라 하였으며,삼국유사에는 그 곳을 벌지지(伐知旨:뻗치다의 고유음)라 하였다.두 딸 박아기.박아경 또한 아버지를 부르며 통곡을 하다 죽어, 사람들은 부인 김씨를 치술신모(수릿재 신모)라 하고,세 모녀를 "호국삼신녀"라 칭하였으며,나라에서는 치술 신모사를 지어 제사를 지내게 하고, 부인김씨를 국대부인(國大夫人:임금의 외조모나 왕비의 어머니에게 내리던 봉작 뒤에 부부인(府夫人)으로 고침)에 봉했다.또한 눌지왕은 박제상의 둘째 딸을 미사흔의 아내로 맞게 하여 은혜를 갚도록 하였다.그 후 박제상의 26세손 박명천(朴命天)이 고려때 전법판서(典法判書:정3품법무장관)를 지내고,삼중대광(三重大匡:정1품품계)으로 벽상공신(壁上功臣:940년 신흥사를 중건할때 공신당의 동서벽에 초상이 그려진 공신)으로 예원군(禮原君,영해의 고호)에 봉해져 후손들은 영해(寧海)를 본관(本貫)으로 하여 박제상(朴堤上)을 시조로 받들고,박명천(朴命天)을 중시조(中始祖)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왔다.신라 자비왕(慈悲王) 때 명신(名臣)인 박문량(朴文良)은 박제상의 아들로 천성(天性)이 청렴결백하여 항상 가난 속에서 청빈(淸貧)하게 살았으며 거문고를 즐겼고,의복(衣服)이 남루하여 백군데나 기운 누더기 옷을 입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를 백결선생이라 불렀다.478년(자비왕21) 그가 65세 때 이벌찬(伊伐飡17관등중 첫째 등급으로 각간이며 수상)에 올라 아첨하는 무리들이 많음을 개탄하여 천재(天災).치폐(治弊).처경(處境).흥인(興人).지인(知人).화인(化人) 등 여섯 장(章)의 상소문(上疎文)을 올렸는데,이 상소문은 너무도 유명했다.어느해 섣달 그믐날 사방에서 떡방아 소리가 요란하자,그의 부인이 "남들은 곡식이 풍부하여 떡방아를 찧는데 우리는 당장 먹을 양식조차 없으니 어찌할꼬"하며 탄식하자, 그는 태연하게 "사람에게는 수명이 있고 부귀는 하늘에 매인 것이니 오게 되면 받는 것이요 가게 되면 막을 수 없는 것인데, 부인은 왜 쓸데없는 걱정을 하시오"하며, 거문고를 당겨 방아소리를 구성지게 내어 부인을 위로하였다. 이 방아타령은 우식곡(憂息曲)을 대신하여 서라벌에 온통 퍼져 즐겨 불렀다고 하며,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갈 때 거문고로 회포를 풀었는데, 이것을 낙천낙(樂天樂)이라 하였다.영해박씨는 특히 신라와 고려조에서 훌륭한 인물을 많이 배출시켜 명문(名文)의 기초를 다졌다. 영해박씨는 조선시대에 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에 9명,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18명,역과(譯科:중국어.몽고어.일본어.여진어에 능통한 사람을 역관으로 뽑아 쓰기 위하여 보이던 과거)에 41명,의과에 2명,음양과(陰陽科:천문.지리.명과학(命課學)에 밝은 사람을 뽑던 과거)에 5명,율과(律科:형률에 능통한 사람을 등용하던 잡과의 한 가지)에 1명,주학에 2명 등 78명의 과거급제자를 배출하였다.영해(寧海)는 경상북도에 위치한 지명으로,940년(고려 태조23)에 영덕(盈德)과 예주(禮州)로 개칭하였으며, 1018년(현종9)에 예주(禮州)에 병합되었다. 1413년(태종13)에는 영해도호부(寧海都護府)가 설치되었고, 1415년 지현사(知縣事)를 두었다가 현령(縣令종5품)이 파견되어 조선시대 동안 이어졌다.1914년 군.면 폐합으로 영해군이 폐지되고 영덕군에 통합하였고,1979년 영덕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인구조사에 의하면 영해박씨는 1985년에는 총 5,252가구에 21,299명이었고, 2000년에는 총 7,985가구에 25,189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