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오(吳)

    문중

    오(吳)

  • 유래

    남.북조를 통합한 고려왕국의 기초 세워시조 오인유는 고려 성종때 사직과 국자감을 세워 국민교화에 힘써다련군 오희 왕건의 비 장화왕후, 오연총척화 3학사 오달제 부자,대제학 서화가 오경석 오세창 부자문헌 및<해주오씨 대종회>의 자료에 의하면,오씨(吳氏)의 기원은 중국 양자강 주변 연릉사람인 태백이 세운 오(吳)나라에 부차(夫差)라는 사람이 있는데,부차의 손자 루양(縷羊)이 천자로부터 오씨 성(吳氏姓)을 하사(下賜) 받아,오나라의 왕(王)이 되어 오나라를 다스렸기에 오씨(吳氏)가 시작되었다고 한다.오씨의 비조(鼻祖:가장 처음 시조)는 태백왕의 25세손인 오기의 45세손 오첨(吳瞻:무혜공 武惠公)이 서기 500년(지증왕 원년)에 중국에서 신라로 들어와 귀화하였으며,왕명으로 왕족인 김종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여, 2남 1녀를 낳고 함양에서 21년을 살다가 다시 중국으로 들어갔는데, 이때 둘째 오응(吳應)이 어려서 따라가지 못하고 함양에 살았다고 한다.오응(吳應)의 11세손 오희(吳禧)는 3남1녀의 자녀가 있는데, 그의 딸이 고려 태조 왕건의 비(妃)인 장화황후이며 오희(吳禧)는 921년(태조4)태조 왕건의 국구(國舅:장인)가 되어 다련군에 봉군(封君)되었으며, 태조비 장화황후의 아들이 고려 제2대왕인 혜종이다.다련군(오희)의 세 아들 중 오상(吳相)은 금성백(錦城伯)에 봉해졌고,오환(吳桓)은 수양백,오검(吳檢)은 천령백에 봉해졌다.오첨(吳瞻)의 18세손 오연총(吳延寵:1055~1116,문양공)은 서기1107년(예종)윤관 대원수(大元帥:전군을 통솔하는 군의 최고 통솔자)와 더불어 부원수(副元帥)로써 여진을 정벌하였으며, 관직이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정2품 부총리) 이르렀고,문무(文武)에 걸쳐 나라에 충성하여 명성을 떨쳤다.옛날에는 오연총(吳延寵)을 중시조로 여겼다고 하며,조선시대에는 해주오씨(海州吳氏)를 수양오씨라고도 하였다.문양공 오연총의 6세손인 오수권의 아들중 오현보.오현좌.오현필 3형제가 1216년(고종3)에 거란을 물리친 공으로, 오현보(吳賢輔:자 응부)는 해주군(海州君),오현좌(吳賢佐)는 동복군(同復君), 오현필(吳賢弼)은 보성군(寶城君)에 봉해져 각각 해주오씨.동복오씨.보성오씨로 분관하였다.우리나라 13번째의 대성인 해주오씨(海州吳氏)는 크게 두 파(派)가 있다.고려 성종때 검교군기감(檢校軍器監:병기의 제조 등을 관장한 관청으로 1362년(공민왕 11)군기시를 개칭함,직제는 재상급이 맡는 도제조 1명 병조판서 참판중에서 1명 무장중에서 1명 등 제조 2명으로 구성됨.검교는 벼슬앞에 붙이는 명예직)을 지낸 오인유(吳仁裕)를 시조로 받드는 파(派)가 있다.오인유는 984년 송나라에서 우리나라로 귀화하여, 해주(海州)에 터를 잡고 살아 후손들이 본관을 해주(海州)로 삼았다. 시조를 달리 받드는 또 한파의 <해주오씨>가 있는데, 고려 고종때 거란을 토벌하는데 공을 세워 해주군(海州君)에 봉해진 오현보(吳賢輔)의 후손들이다. 오현보는 신라 지증왕 원년 중국에서 건너온 오첨(吳瞻)의 24세손이다.<전국 오씨대동종친회>가 낸 족보와 각종 문헌에 따르면, 오첨은 서기 500년 최초로 우리나라에 건너와 경남 함양에 세거하였는데, 고려 고종때 그의 24세손 오현보(해주군) 오현좌(동복군)오현필(보성군) 3형제가 거란군을 토평하고 봉군(封君)되면서,이들 3형제를 각각 시조로 받드는 오씨(吳氏) 산맥이 형성되었다고 한다.기록에는 오첨과 해주오씨 시조인 오인유와의 관계에 대해서, 문헌이 불확실해 고증하기 힘드나 대동종친회는,우리나라 모든 오씨(吳氏)는 "같은 조상 같은 뿌리"로 보고,오씨 문중의 결속을 다지고 있다.시조 오인유(吳仁裕)는 학덕을 겸비한 대학자로 역사에 기록되어있다.그는 984년(고려 성종3) 중국에서 건너와 해주에 세거하며,고려 조정에서 벼슬을 하였다. 성종(成宗)은 오인유가 중국의 제도를 잘 알고 있음을 알고, 특별히 진급시켜 군기감(軍器監고려.조선때 무기나 깃발 등 군기(軍器)의 제조를 담당하던 국가기관)과 예부(禮部:예의(禮儀).제향(祭享).조회(朝會).교빙(交聘).학교.과거(科擧)에 관한 일을 관장)의 일을 맡겼다.오인유는 성종7년 임금에게 주청하여, 오묘(五廟신라의 박혁거세.석탈해.김알지와 무열왕.문무왕을 모시는 묘당)와 사직(社稷왕이 제사를 지내던 토지신과 곡신,또는 나라와 조정),그리고 다음해에는 태묘(太廟:역대 제왕의 위패를 모시는 사당)와 국자감(國子監:국립대학교)을 세워서, 새로운 문화와 국민교화에 힘썼다.경기도 남양주시 진건면 배양리에는 1762년(영조 임오년)에 창건하여 시조로부터 7세조까지 모신 해주오씨세덕단(海州吳氏世德壇)이 있다.이곳은 숭조의 터전으로 매년 양력 4월8일 향사(享祀:제사)한다.또 다른파인 해주오씨(海州吳氏) 시조인 해주군(海州君) 오현보는 비조(鼻祖) 오첨의 24세손이며, 관직은 1199년에 낭장(?將:정6품 무관)으로 명주 민란을 진압하였고,상장군(上將軍:정3품)에 올라,거란족을 물리치는데 공을 세웠으며,1224년 중서문하성(中書門下省:고려 문종 때 서무를 총괄하고 간쟁을 맡아보던 관아로 내사문하성을 고친 이름)의 참지정사(參知政事:고려 중서문하성의 종2품 재신으로 후에 평리(評理)로 바뀜)로 있을 때 죽었다.오현보의 아들 오종인(吳宗寅:동정공)은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문산계 29계 중 제3계로 종2품 품계이며 1361년에는 정2품으로 승격)로 검교군기감(檢校軍器監:고려 목종 때 설치된 병기의 제조 등을 관장한 관청으로 '검교'는 정원 이외에 임시로 증원할 때나,사무는 보지 않고 이름만 가지고 있을 때,벼슬앞에 붙이는 말)의 소감을 지냈다.해주오씨(海州吳氏)는 후삼국을 통합한 왕건의 고려 초기에 500년 왕조의 기초를 세워온 가문이다. 오씨(吳氏)문중은 1966년에 삼군(三君:해주군.동복군.보성군)의 조상을 숭상하고, 종친간의 화목함을 목적으로,전라남도 곡성군 덕산사 문양공 향사(享祀:제사)때 논의가 되어 삼군(三君) 후손 대표가 참여하여 삼군(三君)을 설단하기로 합의했다.충청남도 공주시 신관동 취리산에 설단을 설치하고, 공주시 유도회(儒道會)의 제의로 설단의 이름을 금양단(錦陽壇)이라 하였으며, 매년 음력 3월 6일,충남 공주의 유도회(儒道會)가 참석하는 성대한 제향(祭享:제사의 높임말)을 지내고 있다고 한다.인구조사에서 해주오씨(海州吳氏)는 1985년에는 90,845가구 377,016명이었으며, 2000년에는 131,399가구 422,735명으로 오씨(吳氏) 인구의 59,8%를 차지했다.삼전도비(三田渡碑)서기1639년 병자호란때 청나라 태종에 의해 세워진 삼전도비(三田渡碑)가 최초 설립 위치였던 서울 송파구 석촌 호수 서호 언덕으로 2010년4월25일 옮겨졌다. 1895년 이후 115년 만에 제자리를 찾은 셈이다.삼전도비는 청나라 태종이 조선의 항복을 받고 자기의 공덕을 자랑하기 위해 세운 전승비(戰勝碑)로 조선이 항복한 사실과 항복한 뒤 곧 회군하였다는 굴욕의 내용이 기록돼 있다. 조선 굴욕의 한 부분이 새겨진 이 비(碑)는 1895년 고종의 명으로 땅에 묻혔다가 일제강점기에 다시 세워졌다.광복 후에 다시 땅속에 묻혔다가 1963년 홍수로 모습이 드러났고 석촌동 내에서도 2~3차례 이전을 거쳐 최근까지 송파구 석촌동에 있었다. 2007년에는 붉은 페인트로 훼손되는 수모를 겪는 등 조선의 역사만큼이나 고난을 당한 바 있다.병자호란때 삼학사의 한사람인 오달제(吳達濟,1609~1637)는 당시 29세였다. 본관은 해주이며 오윤해(吳允諧)의 셋째 아들이자 영의정을 지낸 오윤겸(吳允謙)의 조카였다. 1627년 소과를 거쳐 1634년 별시문과(別試文科: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10년에 한번 당하관을 대상으로 한 중시(重試:이미 급제한 사람에게 시험기회를 주어 합격하면 능력에 따라 당상관에 줌)가 있을때 시행한 시험)에 급제했고,병자호란 당시 홍문관 수찬(修撰:정6품)으로 있었다.병자호란 당시 조정에는 3학사 말고도 많은 척화신들이 있었다.윤황(尹煌),유철,이일상(李一相),유계(兪棨),정온(鄭蘊),조경(趙絅) 등이 그들이었다. 그럼에도 이 세사람이 청군에 넘겨지는 희생양으로 낙점된 까닭은 홍타이지의 칭제건원(稱帝建元)사실이 알려진 직후 이들이 누구보다도 격렬하게 홍타이지의 참월(僭越:분수를 넘쳐 지나침)을 비난하고 주화신(主和臣)들을 성토했기 때문이다.홍익한은 1636년 2월 ‘홍타지이가 보낸 사신의 머리를 베어 명나라에 보내든가, 그것이 싫으면 나의 머리를 베라.’는 극렬한 내용의 상소를 올렸다. 오달제는 1636년 10월 ‘공론을 두려워하지 않고 방자하고 거리낌없이 화친을 시도하는 죄를 다스려야 한다.’고 최명길을 겨냥하여 직격탄을 날렸다. 윤집은 더 나아가 명나라의 은혜를 배신하고 오랑캐와 화친을 주도하는 "최명길은 진회(秦檜)보다 나쁜 자"라고 극언을 퍼부은 바 있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