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전(田)

    문중

    전(田)

  • 유래

    두문동 72현의 충절(忠節)병선과 병차를 제작한 명장 전운상이 만든 '해골선'은 거북선에 필적하는 해전용 철갑선'우리나라 500년 유문(儒門)의 도통(道統)을 계승한 최후의 인물' 전 우담양전씨(潭陽田氏) 시조 전득시(田得時:시호 충원 忠元)는 담양에 토착 세거해온 고을 향리(鄕吏)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서기 1155년(고려 의종9) 현량(賢良:학문과 인품이 뛰어난 사람을 추천하는 제도)으로 천거되어 갑과에 장원급제하고 여러 벼슬을 거쳐 참지정사(參知政事:종2품)에 이르렀으며 좌복야(左僕射:중서문하성의 정2품 부총리)등을 지낸후 담양군(潭陽君)에 봉해졌다.후손들은 담양군(潭陽君)에 봉해진 전득시(田得時)를 시조로 받들고 본관을 담양(潭陽)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 6세까지 독자로 내려오다가7세손 전희경(田希慶)의 아들 3형제대에서 큰아들 전녹생(田祿生)은 양은공파(惹隱公派),둘째아들 전귀생(田貴生)은 뇌은공파(牢隱公派),셋째아들 전조생(田祖生)은 경은공파(耕隱公派)로 나뉘었다.큰 아들 전녹생(田祿生)은 고려 말의 명현(名賢)으로 공민왕 때 정당문학(政堂文學:중서문하성의 종2품)을 거쳐 문하평리(門下評理:종2품으로 문하부의 참지정사를 고친 이름)에 이르렀으며 문신(文臣)이면서도 무예에 뛰어나 문.무전재(文武全材)란 칭호을 받았다.고려말에 삼사좌윤(三司左尹:삼사의 종3품)과 밀직제학(密直提學:정령의 출납과 숙위와 군기에 관한 일을 맡은 정3품)을 역임한 그의 아우 전귀생(田貴生)과 참지정사(參知政事:종2품)를 역임한 전조생(田祖生)은 모두 문장에 뛰어나고 학문이 깊어 3형제가 가문을 중흥시켰다.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개국하자 전귀생은 불사이군(不事二君:한사람이 두 임금을 섬기지 아니함)의 충절로 두문동(杜門洞:개풍군 광덕산 마을)에 들어갔으며 수차에 걸쳐 벼슬할 것을 권유받자 절해고도(絶海孤島외딴 섬)로 자취를 감추었고 전조생은 깊은 산속에 은거하여 절개를 지켜 두문동 72현록(杜門洞七十二賢錄)에 올랐다.세상 사람들은 이들 3형제를 가리켜 삼은전선생(三隱田先生)이라 불렀으며지금도 전라남도 담양읍 향교앞에 삼은전선생유허비(三隱田先生遺墟碑)가 전해지고 있다.전씨 3은 3형제가 살던 고향집은 전남 담양 향교 자리다. 큰형인 야은이 집터를 담양부에 제공해 향교를 짓게 해 현재에 이르고 있는데, 마치 집을 절에 희사하듯 성리학에 집을 헌정한 것이다. 담양 향교 유림과 전씨(田氏) 후손들은 이를 기려 삼은선생유허비(三隱田先生遺墟碑)를 담양 향교 앞에 세웠다. 담양 전씨는 전씨 3은의 후손들인데 충청남도 홍성과 경상북도 울진에 많이 모여 살아 각기 구산사(龜山祠)와 경문사(景文祠)를 세워 해마다 음력 10월1일에 3은 선생을 기리고 있다.담양전씨(潭陽田氏)는 이들 3형제 후손에서 많은 인물이 배출되었는데야은공파(惹隱公派) 전녹생(田祿生)의 후손에서는 성리학의 대가인 전우(田愚)가 율곡 이이,우암 송시열(宋時烈) 등의 학통을 이어받아 크게 이름을 날렸으며,뇌은공파(牢隱公派)에서는 전귀생(田貴生)의 아들 전한(田漢)이 중랑장(中郞將:정5품 무관)을 지냈고,손자 전묘(田苗)가 소윤(少尹:한성부의 정4품)을 지내 가통을 이었다.조선조때는 전가종(田可種)이 군수(郡守:종4품수령)를 지냈으며,전가식(田可植)이 예조판서(禮曹判書:정2품 장관)에 올랐다.전구주(田九疇)는 중종 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여 이조참의(吏曹參議:정3품 차관보),춘추관 지제교(春秋館知製敎:교서를 지어 바치던 벼슬)까지 지내 문명(文名)을 날렸다.경은공파(耕隱公派) 전조생(田祖生)은 고려말의 석학으로 충혜왕이 임종시 두 어린 왕자의 보필과 정사를 처리해 줄것을 부탁했던 당대의 명신이며 대문장가였다.후에 충정왕이 어린나이로 즉위하고 정치가 문란해지자 찬성사(贊成事:문하부의 정2품부총리)를 끝으로 벼슬을 사양했다.그는 공민왕이 왕위에 오르자 충정왕을 강화까지 호종(扈從:왕가를 모시고 따라감)하고 은거하다 고려가 망하자 불사이군(不事二君한사람이 두 임금을 섬기지 아니함)의 충절로 두문동(杜門洞:개성 광덕산에 있는 고을)에 들어가 순절(殉節:나라를 위해 스스로 목숨을 버림)했다.후손에서는 아들 전순(田順),전엄(田俺),전회(田澮),전개(田慨)가 뛰어났으며세조때 판내시부사(判內侍府使:궁중의 소제,감선의 일을 맡아보던 관청으로 판(判)은 으뜸벼슬)로 하음군(河陰君)에 봉해진 전균(田畇)이 유명했다.담양전씨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문관을 뽑아쓰기위하여 보던 과거로 3년마다 실시됨)에 12명,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로 3년마다 실시되었으며 초시.복시.전시의 3단계였음)에 8명,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26명 등 모두 46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하였다.인구조사에 의하면 담양전씨는1985년에는 26,603가구 109,215명,2000년에는39,912가구에 128007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