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이(李)

    문중

    이(李)

  • 유래

    양산이씨는 시조 이천일(李天一)을 시조로 받든다.이천일은 신라 박혁거세왕 5년에 중국에 초선(招選)되어 아우 이홍일(李弘一)과 더불어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뽑던시험)에 합격,장원했다고 계유보(癸酉譜) 손록(孫錄)에 적혀 있다. 그 뒤 사마대장군(司馬大將軍:종3품)이 되고 흉노정벌에 공을 세워, 요동백(遼東伯:5등봉작의 3번째 훈작)이 되었다고 한다. 그는 병(病)으로 귀국해 평장사(平章事:정2품부총리),문하시중(門下侍中:종1품정승)에 오르고, 공산군(公山君)에 봉해졌으며,문무(文武)라 시호(諡號)되었다고 한다.그런데 공주이씨족보(公州(公山)李氏族譜)에도 시조가 이천일(李天一)이어서 양산이씨(陽山李氏)와 동원(同源)임을 알수있다.언제부터 양산(陽山)과 공산(公山,공주)이 갈렸는지,각기 족보 서문이나 발문(跋文:책의 끝에 본문 내용의 대강(大綱)이나 간행 경위에 관한 사항을 간략하게 적은 글)에 밝혀 있지 않다.그러나 이들 족보의 손록(孫錄),또는 세계표(世系表)에는 분관연혁이 나온다.34세 이교송(李喬松)은 공산이씨(公山李氏,공주이씨)로 분적(分籍)되었고, 아우 이자송(李子松)은 수원이씨(水原李氏)의 시조가 되었으며, 31세 이백령(李栢齡)이 원나라에서 세운 공으로 충민(忠敏)이라 시호(諡號)되고,양산군(陽山君)에 봉해져 양산이씨(陽山李氏)로 분관된 것이다.손자인 이인의(李仁義)도 양산군(陽山君)에 봉해진 사실이 계유보(癸酉譜) 손록(孫錄)에 있다. 그러나 그 뒤의 세계(世系)가 실전(失傳:대대로 이어진 사적이나 묘를 알수없게 됨)되었고, 43세 이항무(李恒茂)가 세조때 원종공신(原從功臣)으로 양산군(陽山君)에 봉해짐으로써 양산이씨(陽山李氏) 중흥조(中興祖)가 되었다. 양산(陽山)은 경기도 양지현(陽智縣)의 옛 이름으로 양양(陽良).추계(秋溪)의 별호가 있다. 양지(陽智)는 조선 정종1년에 지금 이름으로 고쳐 현(縣)으로 만들었다. 태종13년 현(縣)의 읍내를 광주(廣州) 추계향(秋溪鄕)으로 옮기고, 충청도에서 경기도로 옮겨왔다. 1895년 승격하여 군(郡)이 되었고, 1914년 용인군(龍仁郡)에 합하였다. 족보 기축보(己丑譜)에는 선대의 세거의 터를 29세 이승경(李承景) 대부터 전북 남원(南原),충남 공주에 양산이씨(陽山李氏)의 묘영(墓塋)이 있어 그곳에 살았음을 알 수있다. 34세 이교위(李喬違) 이하 5대가 실전(失傳)하였으나,이교위(李喬違)가 충남 부여에 살기 시작했다.42세 이중손(李仲孫)의 대를 전후하여,경북 칠곡땅으로 옮겨왔고,이중손(李仲孫)의 5대손 이성(李晟)이 경북 영천군에 속해 있는 신녕(新寧)의 사천(沙川)에 자리잡은 이래 영천군(永川郡) 일원에 세거해왔다.기축보(己丑譜) 서문에 보면, "양산이씨(陽山李氏)는 공주(公州,공산),수원(水原),전의이씨(全義李氏) 등과 동조(同祖) 동원(同源)이다"라고 되어 있다.그리고 양산이씨(陽山李氏)는 30세 이희안(李希顔)이 송나라에 들어가 문과에 올라 정당문학(政堂文學종2품)이 된뒤 귀국,고려 문종 때 중시(重試:이미 급제한 사람이 다시 보는과거)에 장원급제하여 태상(太常)이라 시호(諡號)되었는데, 아들 3형제가 모두 과거에 급제하였다고 기축보(己丑譜)손록(孫錄)에 적혀 있다.큰아들 이송령(李松齡)의 현손(玄孫:고손자)대에 공주이씨(公州李氏)와 수원이씨(水原李氏)가 분관되었는데, 양산이씨(陽山李氏)는 바로 이송령(李松齡)의 아우 이백령(李栢齡)이 양산군(陽山君)에 봉해짐으로써, 양산이씨(陽山李氏)의 관조(貫祖)가 되었다.그러나 35대 이후 5세보가 실전(失傳)되어 소목(昭穆:사당이나 서원에 신주를 모시는 차례로 온쪽을 소,오른쪽을 목이라 함)이 뚜렷치 않다가, 40세 이당(李棠)이 조선 태종조에 공조전서(工曹典書:정3품장관)에 오르고, 아들 이근(李根)은 세종조에 이천현감무(伊川縣監務:감무는 작은현에 중앙에서 파견한 감독관)를 지냈으며, 손자 이중손(李仲孫)이 문종조에 안성군수(安城郡守:종4품)와 사헌부집의(司憲府執義:백관을 규찰하던 정3품 대검차장검사)를 지냄으로써 양산이씨(陽山李氏)의 중흥의 기틀이 마련되었다.아들 이항무(李恒茂)는 세조조에 호성원종공신(扈聖原從功臣)이 되었고, 강계부사(江界府使:정3품수령)를 지냈으며, 양산군(陽山君)에 습봉되었다. 충간공(忠簡公) 이승수(李承須)는 45세로 그의 손자다. 중종11년 문과에 올라 홍문관교리(弘文館校理:문한(文翰)의 일을 맡아보던 문관 정5품,종5품)를 거쳐,사헌부(司憲府:백관을 규찰하고 풍속을 바로잡던 관아로 대검찰청이나 감사원)의 대사헌(大司憲:종2품 검찰총장)에 오르고 충간(忠簡)이라 시호(諡號)되었다.양산이씨는 1985년 인구조사에서는 4,973명(철산계 포함)이 있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