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이(李)

    문중

    이(李)

  • 유래

    학성이씨는 조선 최고의 대일 외교관 이예(李藝:시호 충숙)를 시조로 받든다. 시조 이예(李藝)는 조선 전기의 외교관이며, 본관은 학성(鶴城).아호는 학파(鶴坡).시호는 충숙(忠肅)이다. 1373년(공민왕 22) 울산에서 태어나, 1445년(세종27) 2월 73세로 세상을 떠났다이예의 선대(先代)에 대해서는 학성이씨 문중에서 "고려말 왕조 교체기에 불사이군의 절개를 지키다 조선 왕조의 미움을 샀던 사대부 신분"으로 전승돼 오고 있다.1380년(우왕6) 울산(학성)에 왜구가 침입했다. 이 때 이예의 모친도 왜구의 포로로 끌려갔다. 당시 부친이 생존했었는지의 여부는 알 수 없다.이예는 중인계급에 속하는 아전(衙前:중앙과 지방의 주(州).부(府).군(郡).현(縣)의 관청에 딸린 하급관리로 이서(吏胥).이속(吏屬)이라고도 함)으로 관리생활을 시작했다. 아전은 조선시대 중앙과 지방의 관아에서 일선 행정의 실무를 맡은 하급관리이다. 조선왕조실록에 "이예는 울산의 향리(蔚山群吏)이며,직책은 기관(記官,행정기록을 맡은 지방 관아의 직책)이었다"고 기록돼 있다.이예는 조선때 대마도(對馬島) 정벌에 공을 세워 절충장군(折衝將軍:정3품 당상관 무관),용기위사 상호군(龍旗衛司 上護軍:상호군은 상장군이 바뀐것으로 정3품)에 오르고,이어 자헌대부(資憲大夫:정2품 문무관 품계)로 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왕명을 출납하던 중추원의 정2품)와 세자좌빈객(世子左賓客:세자를 교육하던 시강원의 정2품)을 역임하였기에, 후손들이 시조의 발상지인 학성(鶴城:울산의 별호)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다.충숙공 이예는 조선의 대일 외교에서 독보적 인물이었다. 당시 민간의 국제교류는 극히 제한적이었다. 따라서 임금이 파견하는 공식 사행은 정치.외교적 기능은 물론 문화의 국제교류에 있어서도 거의 유일한 창구였다. 농업기술,문학,예술,광업기술,무기,음식 등의 문화교류도 사행을 통해 이뤄졌다.조선 전후기에 걸쳐 일본국왕에게 파견된 사행(私行)은 모두 30회였다고 한다.이예는 이중 6회의 사행에 참여했다. 또한 통신사(通信使:조선때 일본으로보내던 사신)란 명칭이 최초로 사용된 사행에도 참여했다. 조선 전기 200년간 대마도, 일기도,유구국에 대한 사행은 40회였다.이예는 이중 7회의 사행에 참여했다.조선왕조실록에는 이예에 대한 세종의 신뢰가 얼마나 깊었는지를 알 수 있다. 실록에는 왕이 "모르는 사람은 보낼 수 없어서 그대를 명하여 보내는 것이니, 귀찮다 생각지 말라"며 이예를 보냈다고 기록돼 있다.조정에서는 이예의 충성을 가상히 여겨 아전의 역(役)을 면제하고 벼슬을 주었다. 당시 그 벼슬이 어떤 직책이었으며, 어떤 품계였는지에 대해서는 기록이 없다. 아무튼 이 사건을 계기로 이예는 중인 계층의 아전 신분에서 벗어나 사대부 양반으로서의 전문 외교관의 길을 걷게 된다.1400년(태종 즉위년)이예는 조정에 청해 회례사(回禮使:외국에서 사신(使臣)을 보내왔을 때,그 답례(答禮)로 보내던 사신) 윤명(尹銘)의 수행원으로 대마도에 갔다. 왜구에 포로로 잡혀간 어머니를 찾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대마도 부근 일기도의 집들을 샅샅이 뒤졌으나 끝내 찾지 못했다. 1401년(태종1)그는 외교관으로서 공식 사행에 처음으로 참여했다. 임금의 명에 따라 보병사로서 일기도에 파견이 된 것이다.조선 전기 일본에 파견되는 사절단은 그 파견 목적에 따라 통신사 외에 선물에 대한 답례를 하는 회례사, 방문에 대한 답방을 뜻하는 보빙사(報聘使:조선에서는 최초로 미국 등 서방 세계에 파견된 외교 사절단으로,1882년 조미 수호 통상 조약의 체결로 1883년 주한(駐韓) 공사 푸트가 조선에 부임) 등으로 구분돼 있었다.1406년(태종6) 이예는 두번째 사행에 나섰다. 일기도의 첫 사행과 달리 일본국왕에게 파견되는 것으로 의미가 아주 큰 사행이었다. 사절단의 정사로서 그 명칭은 회례관이었다.그는 이 사행에서 조선 포로 70여명을 구출해 돌아왔다.1408년(태종8)이예는 통신부사로서 세번째 사행에 참여했다. 그러나 해상에서 폭풍을 만나 일본 혼슈의 서남부 해안에 위치한 석견주에 표류하여 사경에 이르렀다. 이런 그를 구출, 무사히 귀국시켜 준 사람이 대내전이라는 일본의 귀족이었다.훗날 세종이 이 사실을 알고, 이예로 하여금 곡식과 표범가죽, 호랑이 가죽, 포목, 화문석 등의 선물로 감사의 표시를 전하도록 했다.1416년(태종16) 이예는 유구국에 대한 마지막 사행에 나섰다. 태종이 "왜에게 포로가 된 조선인 중 유구국으로 팔려간 자가 많다"는 말을 듣고,그를 유구국으로 파견했던 것이다.그는 조선 포로 44인을 구출해 돌아왔다. 1422년, 1424년, 1428년에는 각각 회례부사(回禮副使),통신사 등으로 일본에 다녀왔다.1432년(세종14년) 이예는 60세의 나이에 회례정사(回禮正使)가 되어 일본국왕에게 파견됐다. 돌아오는 길에 해적을 만나 가진 물건을 모두 뺏기고 천신만고 끝에 생환했다. 그러나 함께 간 회례부사(副使:사절단의 두 번째 벼슬) 김구경이 "이예가 개인적으로 무역을 하였다"고 세종에게 상소했다. 이 일로 한때 논란이 있었으나, 이내 누명을 벗었다.1443년(세종 25)이예는 71세의 노구로 체찰사(體察使:전시 총사령관으로 외적이 침입하거나 내란이 일어난 비상시에 설정하는 임시 직책으로, 고려 말에는 2품관 이상인 자가 원수(元帥) 겸 도체찰사에 임명)가 되어 대마도에 파견됐다. 마지막 사행이었다. 포로 7인과 도적질한 왜인 15인을 생포해서 돌아왔다.그는 이 공으로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왕명을 출납하던 중추원의 종2품)의 자리에 올랐다.이예는 전후 40여회 일본과 대마도 등지를 왕래하면서, 667명의 조선인 포로를 구출해 돌아왔다.왕조실록에 다음과 같이 전한다. "왜국에 사명으로 가기가 무릇 40여 차례였다" 그러니까 43년간 40여회 일본을 왕래, 거의 평균 1년에 한번 꼴로 일본을 다녀온 것이다.이예는 통신사 활동을 통해 한일 문화교류 면에서도 커다란 업적을 남겼다. 사행을 통해 시문, 필담, 회화, 음악, 무용뿐 아니라, 농업기술, 광업기술, 무기, 음식 등에 있어서도 광범위한 문화교류를 펼쳤다.특히 대장경 및 불경의 사급(賜給)을 통한 불교의 인쇄문화의 전파, 일본식 자전 물레방아의 도입, 화폐의 광범위한 사용, 사탕수수의 재배와 보급에 대해 건의했다. 또한 민간에 의한 광물채취 자유화와 이에 대한 과세, 화통 및 완구의 재료를 동철에서 무쇠로 변경, 외국 조선기술의 도입 등을 건의했다. 이밖에 사행의 접대를 통해 음식문화와 일상 생활문화의 교류도 이끌었다'(2005년 문광부 선정 '2월의 문화인물')이러한 이예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충숙공이예선양회"는 최근 울주군 웅촌면 석천리 석계서원(울산시문화재자료 제17호)과 용원서원에서 충숙공의 초상화봉안식을 가졌다. 또한 통신사가 된 그의 아들 이종실의 업적을 다룬, '울산의 부자통신사'(이병직 저),"이예의 사명"(이명훈 저)의 출판기념회도 열렸다. 또한 일본 나가사키현 대마시에서는 이예공적비 제막식이 열렸다.이예는 유고로 '학파실기'를 남겼으며, 석계서원에서 매년 음력 9월9일 유림들이 시조 향사(제사)를 지내고 있다.이예는 또한 무기개발에도 업적을 남긴 발명가였으나, 벼슬보다 선비로서 조용히 살것을 후손들에게 유언했다고 한다.시조 이예(李藝)의 손자 이직겸(李直謙)은 군자감판사(軍資監判事:군자감은 조선때 군량미 등 군수푼의 저장.관리.출납을 맡아본 관청이며 판사는 재신이 겸임함)를 이직유(李直柔)는 사재감 부정(司宰監副正:궁중에서 사용하는 생선, 고기, 소금, 연료 등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종3품)을, 이직강(李直剛)은 훈련원봉사(訓鍊院奉事:훈련원은 무예의 연습과 병서의 강습을 맡아본 관청이며 봉사는 종8품)를 각각 역임하였다.이겸애(李謙愛)는 나라에 공(功)이 있어 원종공신에 책록(冊錄)되고 남강사(南剛祠)에 제향(祭享)되었으며, 이현담(李玄聃)은 문장(文章)과 학행(學行)으로 이름을 날려 학성이씨(鶴城李氏)를 더욱 빛낸 인물이다.<학성이씨 역대인물>이종실(李宗實> 조선조에 수군절도사(水軍節度使:병마를 지휘하던 2품벼슬)를 지낼 때 대마도(對馬島)를 정벌하고 오는 길에 태풍을 만나 순절(殉節:나라위해 목숨바침)하니 조정에서 초혼장(招魂葬)을 지내었다.이종근(李宗謹) 조선 때 현령(縣令)을 지냈다.이직강(李直剛) 조선 때 훈련원 봉사(訓鍊院奉事:종8품)를 역임하였다.이직겸(李直謙) 자(字)는 덕숙(德叔), 호(號)는 매헌(梅軒), 조선 때 군자감 판사(軍資監判事:재신반열 1품)를 역임하였다.이직유(李直柔) 조선 때 사재감 부정(司宰監副正:사재감은 궁중에서 사용하는 어류.수육에 관한일을 맡아본 관청이며 보정은 종3품)을 역임하였다.이세형(李世衡) 조선 때 훈련원정(訓鍊院正:정3품 벼슬)을 역임.이겸수(李謙受) 자(字)는 자허(子虛), 호(號)는 잠와(潛窩), 1594년(선조27)에 벼슬길에 올라 기장 현감(機長縣監:종6품),정주 판관(定州判官:종5품) 등을 역임하면서 공을 세워 원종공신 3등에 책록(策錄)되었다.이현담(李玄聃) 자(字)는 상로(尙老), 호(號)는 국옹(菊翁), 이하구(李夏 ) 문하생으로 효행과 문장이 당세에 유명하였던 학자였다.이원담(李元聃) 자(字)는 용호(用浩), 호(號)는 반계(磻溪), 조선 때 학자로 반계집(磻溪集)이 남아있다.이인중(李仁中) 호(號)는 간우艮宇), 조선때 학자로 간우집(艮宇集) 2권이 있다.<현대인물>이후락(李厚洛,전중앙정보부장,전청와대비서실장),이수원(李樹源,전부산지법판사,변호사),이재걸(李在杰,전서울고검검사.변호사),이장낙-변호사,이수건(李樹健,영남대교수),이수봉(李樹鳳,충북대교수),이장걸(李長杰,서울대교수),이윤수(李潤樹,경북대교수),이채호(李埰昊,전감사원이사관),이용걸(李容杰),이주락(李周洛,전부산항만청장), 이동걸(李東杰,전체신부경리국장),이채욱(李埰旭,동국대교수),이인걸(李寅杰,경북대교수),이동립(李東立,전충남문교사회국장),이학락(李學洛,부산덕원고교장),이진호(李珍鎬,부산백장산업회장),이기호(李基鎬,고교교장),이석호(李奭鎬,동서증권사장),이채주(李埰柱,동아일보편집국장),이병직(李秉稷,전울산시교육장),이동철(李東撤,울산육영회회장),이충걸(李沖杰,한학자) 등이 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