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임(林)

    문중

    임(林)

  • 유래

    “범임씨(汎林氏)의 도시조는 학사공(學士公) 임팔급(林八及)이다. 그는 중국 당(唐)나라 말엽(서기840∼900) 문종 때 한림학사(翰林學士)로 간신들의 참소를 받아 동료 일곱 학사와 함께 신라로 건너와 국가의 위난을 평정하고 팽성(彭城)의 용주방(龍珠坊 : 지금의 平澤 龍浦里)으로 옮겨와 정착하였으므로 후손들이 본관을 평택(본래 팽성임씨)이라 하였으나, 상계에 대하여 확실한 고증이 없어 세계(世系)를 갖추지 못하여 후손을 중시조로 하여 계대(系代)하고 있다. 평택임씨는 고려 말 세자전객령(世子典客令)을 지낸 임세춘(林世春)을 중시조로 하여 임정(林整)과 임경업(林慶業)으로 이어오는 계통과, 고려 말 삼중대광 평성부원군 임언수(林彦脩)를 1세로 하여 아들 임성미(林成味).임견미(林堅味). 임제미(林齊味). 임세미(林世味)로 이어지는 충정공계(忠貞公系)가 있다.” 평택임씨는 후대에 와서 선산(善山).진천(鎭川).예천(醴泉).부안(扶安).울진(蔚珍).은진(恩津).순창(淳昌).경주(慶州).옥야(沃野).옥구(沃構).익산(益山)등 25개 관향으로 분관되었다. 그러나 관향만 다를뿐 도시조 임팔급(林八及)을 유일조로 하는 같은 혈손이라는 것이 평택임씨를 중심으로 한 대다수 문중의 공통된 견해이다. 다만, 고려 대장군(大將軍:종3품) 임비(林庇)를 원조로 하는 나주임씨(羅川林氏)는 임비(林庇)의 선대(先代)에 관해 입증할 기록이 없다며 이를 부인하고 있다. <나주임씨,회진임씨>를 제외한 임씨(林氏)들이 후갑자보(後甲子譜)를 수보(脩譜)하면서 도시조 학사공(學士公) 임팔급이 우리나라에 건너와 자리잡은 팽성(彭城)으로 관향을 통일하자는 운동을 벌였었으나 아직까지 실현을 보지 못하고 있다. 평택임씨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문관을 뽑아쓰기 위한 과거로 초시.복시.전시의 3단계로 나뉘었음)에 19명, 무과(武科:무관을 뽑기 위한 과거로 시험은 무예와 병서로 초시.복시.전시의 3단계로 나뉘었음)에 20명,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52명 등 91명의 과거급제자를 배출하여 명문의 가통을 지켰다. 인구조사에 의하면 평택임씨는1985년에는 46,670가구에 인구는 194,551명이었으며, 2000년에는 65,015가구에 210,089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한 내용을 평택임씨익산공파퇴촌대종회(회장 임명본)의 요청에 의해 2015년 5월 13일 수정게시 하였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