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정(鄭)

    문중

    정(鄭)

  • 유래

    목화의 번식으로 의류혁명 일으킨 정천익(鄭天益).대제학 출신 정경세진주정씨(晋陽鄭氏,진양정씨)는 동성동본이면서도 세계(世系)를 달리하는 여러 계통으로 갈라져 흔히진주 8정(晋州 八鄭)이라고 일컫는다.진주정씨(晋州鄭氏)의 원조는 삼국유사에 전하는 신라 6촌장 중 한사람인 지백호(智伯虎)이며 그의 후대에서 정씨(鄭氏)의 분관과 분파가 이루어졌다.<정씨 유래 참고>충장공파(忠莊公派),은열공파(殷烈公派),공대공파(恭戴公派),어사공파(御史公派)등이 4대 파(派)이며 현재의 진양정씨는 이들 후손들이 주류을 형성하고 있다.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를 비롯한 많은 문헌(文獻)에 진주정씨는 19파(波)로 기록되어 있으며 전고대방(典故大方),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에는 5파(派)로 기록되어 있다.전하는 계파중에서 널리 알려진 파(派)를 대별(大別)하면 정예(鄭藝), 정자우(鄭子友), 정장(鄭莊), 정헌(鄭櫶)을 파조로 받드는 4계통으로 구분하는 것이 통설이다.예계(藝系)의 파조 정예(鄭藝)는 고려때 통합벽상삼한공신(統合壁上三韓功臣:공신당의 벽에 초상이그려진 공신)에 책록되었고 광록대부(光祿大夫:고려때 문관의 관계)로 문하시중평장사(門下侍中平章事:정2품 부총리)를 지냈다.기세조(起世祖)인 제학공(提學公) 정시양(鄭時陽)은 고려 문종 때에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고려때 문관의 종2품 관계)로 보문각대제학(寶文閣大提學:보문각은 경연과 장서를 맡아본 2품 문형)을 지냈다.자우계(子友系)의 파조 정자우(鄭子友)는 호장(戶長:고을 아전의 맨 윗자리)을 지냈다. 그 후 6세손이며 고려 현종 때 진양부원군(晉陽府院君)에 봉해진 정신열(鄭臣烈)을 중시조(中始祖)로 받드는 파(派)와 7세손 정중공(鄭仲恭)을 중시조로 받드는 파, 8세손 좌우위보승중랑장(左右衛保勝中郞將:좌우위는 고려6위의 하나로 국토방위담당하던 정5품) 정보경(鄭普卿)을 중시조로 받드는 파로 나뉘어진다고 한다.장계(莊系)의 파조 정장(鄭莊)은 고려 말엽에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정령을 출납하던 중추원의 3품)를 지냈다. 4세손 정척(鄭陟)은 조선 태종 때 판윤(判尹:정2품 서울시장)을 지냈는데 그를 중시조로 받드는 파도 있다고 한다.헌계(櫶系)의 파조 정헌(鄭櫶)은 고려 말에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정2품 재신)로 진산부원군(晉山府院君)에 봉해졌다. 둘째 아들 정택(鄭澤)은 감찰어사(監察御使:사헌대.사헌부의 종6품)를 지냈으며 그를 중시조로 받드는 파도 있다고 한다.진주8정(晉州八鄭)으로 불리워졌던 진주정씨(晉州鄭氏)는 동성동본이면서도 세계(世系)를 달리하는 8계통으로 갈라져서 계대(繼代)를 이어왔다. 그리고 후대에 와서 진주(晉州: 晉陽)정씨의 본관과 분파가 이루어졌다고 한다.충장공파(忠莊公派)는 정예(鄭藝)를 파조로 하는데 고려때 문하시중(門下侍中:종1품정승)을 지냈고,후손으로는 문영공(文英公) 정유(鄭儒).문양공(文良公)정을보(鄭乙輔).감정공(監正公) 정길보(鄭吉輔)등이 유명하다.첨정공파(僉正公派)는 파조를 정중공(鄭仲恭)으로 하는데 고려 때 첨정(僉正)을 지냈으며, 후손으로 정기룡(鄭起龍)이 유명하다.은열공파(殷烈公派)는 정자우(鄭子友)를 파조로하는데 고려때 호장(戶長:고을아전의 맨 윗자리)을 지냈고, 후손에 은열공(殷烈公)정신열(鄭臣烈).문충공(文忠公) 정천익(鄭天益)이 유명했다.우곡공파(愚谷公派)는 정온(鄭溫)이 파조인데, 고려 때 대사간(大司諫)을 지냈다. 어사공파(御史公派)는 정택(鄭澤)을 파조로 하는데 고려때 감찰어사(監察御使)를 지냈고, 후손으로 문장공(文莊公) 대제학(大提學:정2품 문형)정경세(鄭經世)가 뛰어났다.공대공파(恭戴公派)는 정장(鄭莊)이 파조인데,고려때 첨추(僉樞:왕명을 출납하던 중추부의 정3품)을 지냈으며,후손에 공대공(恭戴公) 정척(鄭陟).문절공(忠節公) 정성근(鄭誠謹).충경공(忠景公)정백형(鄭百亨)이 유명하였다.지후공파(祗侯公派)의 파조는 정신(鄭侁)으로 고려때 지후(祗候:나라의 조회와 의식을 관장하던 7품)를 지냈다. 내부사공파(內府事公派)는 정안교(鄭安校)를 중흥조(中興祖)로 하는데 고려때 판내부사(判內府事)를 지냈다.이렇듯 충장공파(忠莊公派)의 정예(鄭藝)는 다른 사람들보다 앞선 시대에 나왔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진주8정(晉州八鄭)이 모두 정예(鄭藝)의 후손이라는 생각 아래 대동보(大同譜)편수를 주장하고 있다.문헌에 의하면 예계(藝系)의 파조 정예(鄭藝)는 고려때 광록대부(光祿大夫:고려때 문관의 관계)로 통합삼한벽상공신(統合三韓壁上功臣:서기 940년 신흥사를 중수할때 나라에 공이 큰 공신을 공신당의 동.서 벽에 초상이 그려진 공신을 벽상공신 이라 함)에 책록되었으며문하시중평장사(門下侍中平章事:고려때 중서문하성의 정2품부총리)에 올라 진산부원군(晋山府院君:진산은 진양의 옛이름)에 봉해졌다.그 후의 세계(世系)를 잃게되어 고려조에서 양관대제학(兩官大提學:예문관.홍문관의 벼슬을 겸하는것)을 지내 명성을 떨친 문익공(文翼公) 정시양(鄭時瀁)을 <1세조>로 받들며 계대(系代)하고 있다. 정유(鄭裕)의 6세손인 정수(鄭需)를 1세조로 받드는 파(派)도 있다.정시양(鄭時陽)의 21세손인 정신중(鄭臣重)은 찬성사(贊成事:문하부의 정2품부총리)를 지냈으며 그의 아들 정이오(鄭以吾)는 조선 태종때의 명신(名臣)으로 예문관 대제학(藝文館大提學:예문관은 사령을 짓는 관청이고 대제학은 정2품 문형)을 거쳐 찬성사(贊成事:정2품)에 올라 유명하였다.그의 아들 4형제 중 큰아들 정분(鄭奔: ~1454)이 단종때의 상신(相臣:정1품정승)으로 유명하다.정분(鄭 )은 1416년(태종16년) 친시문과(親試文科:왕이 친히 과거시험을 보이던 일)에 급제하여 세종과 문종조에 걸쳐 조정의 중신으로 많은 치적을 남겼다.그는 단종이 영월에서 죽임을 당할 때 김종서.황보인(黃甫仁)과 함께 어린 단종의 보호를 유탁(遺託) 받았다고 한다.병조판서(兵曹判書:정2품 국방장관)를 거쳐 우의정(右議政:정1품 정승)에 올랐으나 계유정난(癸酉靖難:1453년(단종 원년)수양대군이 김종서.황보인 등 여러 고명대신을 없애고 정권을 잡은 사건)때 수양대군(首陽大君)의 반대파로 몰려 사사(賜死) 되었다.문종은 어린 세자(단종)를 남겨 놓고 숨을 거두면서 황보인(皇甫仁), 김종서(金宗瑞)등 두 정승과 의정부 좌찬성(左贊成:종1품)이던 정분(鄭 )에게 단종을 잘 보필하라고 명했다.그 후 정분(鄭 )은 우의정(右議政:정1품 정승)에 오르고 전라.충청.경상도의도체찰사(都體察使:조선때 의정이 맡던 최고군직.비상시 왕명에 따라 1개 도(道) 또는 몇 개 도의 군정과 민정을 총괄하였고 공민왕때 처음으로 등장 1364년(공민왕13) 최유(崔濡)가 원나라 군사 1만을 끌고 침입하였을 때 이순(李珣)이 도체찰사로 임명되었으며 이후 왜구가 침입하였을 때도 현지에 도체찰사를 파견하였는데, 지위상으로는 도순찰사의 다음이었다.조선시대에는 정1품이 <도체찰사>,종1품은 <체찰사> 정2품은 <도순찰사>)가 되어 지방 순시에 나섰다.1453년 이른바 계유정난(癸酉靖難)이 일어나 황보인.김종서 두 정승은 수양대군 일파에 죽음을 당하고 정분(鄭 )은처음에는 낙안(樂安)으로 이어 광양(光陽)으로 유배되었다가 그곳에서 교수형을 받았다. 정분은 공주(公州)의 요당서원( 堂書院)에 향사되었다. 그는 당시 수양의 측근이었던 정인지(鄭麟趾)는 수양대군 옹립 모의를 하면서 "천하의 인심이 수양대군에게 기울고 있는데 형님의 생각은 어떠신지요"라는 내용의 서신을 정분(鄭 )에게 띄워 그의 협조를 청했다. 그러나 그는 충신은 불사이군(不事二君:한사람이 두 임금을 섬기지 아니함)이라는 한마디로 거절 했다고 한다.시호는 충장(忠莊)이며 그의 충절을 기리는 부조묘(不 廟)가 충남 공주시 사곡면 호계리(虎溪里)에 있다.일설에 의하면 그는 귀양지에서 항상 조상의 신주(神主)를 받들어 제사를 지냈는데 하루는 자다가 일어나서 종에게 밥을 짓게 하고는 조상에게 제사를 지낸 후 불태워 버렸다고 하며 그리고는 한양에서 의금부도사(義禁府 都事:왕명을 받아 죄인을 추국하던 의금부의 5품 금부도사)가 내려와 사약(賜藥)을 받았다고 한다.세조와 성종조의 청백리이며 명필로 이름을 떨쳤던 정척(鄭陟)의 가문은 <효(孝)>로서 문중을 빛냈다. 정척(鄭陟)은 태종 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한 뒤 교서관 정자(校書館 正字:경서및 문서의 교정을 맡아보던 정9품), 감찰(監察백관을규찰하던 사헌부의 정6품), 예조정랑(禮曹正郞정5품), 지승문원사(知承文院事)등을 거쳐 세종 때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왕명을 출납하고 궁중을 숙위하던 중추원의 3품)가 되었으며이후 공조(工曹).호조(戶曹).예조(禮曹)의 참의(參議:정3품차관보), 예조참판(禮曹參判종2품 차관), 판한성부사(判漢城府事) 등을 지내고 단종 때 충청도관찰사(觀察使:종2품 감사)가 되었다.세종때 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 등을 거쳐 성종 때는 수문전 대제학(修文殿 大提學:수문전은 왕을 시종하고 역대의 문서를 관리하며 경전을 강론하던 관청.대제학은 대학사로 종2품 문형)에 올랐으며 서예 특히 해서(楷書)에 능해서 옥쇄와 관인의 글자를 거의 그가 썼다고 한다.양성지(梁誠之)와 함께 1463년 동국지도(東國地圖)를 찬진(撰進)했고 현재 종묘 안에 있는 장생전(長生殿)은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정신을 깨우치게 하기위해 그가 국왕에게 건의하여 건립된 것으로 알려졌다.정지산(鄭之産:호 포옹 逋翁)은 호조정랑(戶曹正郞:정5품)을 지냈다. 계유정난(癸酉靖難)때 아버지 충장공(忠莊公)이 화를 입자 김시습(金時習)등과 공주 계룡산의 동학사(東鶴寺)에 초혼각(招魂閣)을 세웠고 단종을 위해 3년동안 복상(服喪)하는 충절을 지켰다고 한다.고종때 내부대신(內部大臣)에 추증되고 충효정려(忠孝旌閭)가 내려졌으며, 공주 요당서원(公州 蓼堂書院)에 향사(享祀:제사)되었다. 성종 때의 청백리이며 효자로 유명했였던 정성근은 정섭의 아들이다. 성종 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여전적(典籍:성균관의 정6품), 지평(持平:정치의 시비에 대한 언론활동 및 백관을 규찰 탄핵하고 풍속을 바로잡던 사헌부의 정5품), 해주목사(海州牧使:정3품)등을 지내고 승지(承旨:왕명을 출납하던 승정원의 정3품), 직제학(直提學)을 역임했는데 성종이 세상을 뜨자 연산군의 폭정 속에서도 홀로 3년간 수묘관(守墓官)을 치렀다.당시 연산군은 전군에<단상법(短喪法) 시행>을 명령했으나 정성근(鄭誠謹)은 이를 거부하고 성종에게 충절을 바쳤던 것이다.이 소식을 듣고 대노한 연산군은 갑자사화(甲子士禍:연산군 10년(1504)에 연산군의 어머니 윤씨의 복위문제에 얽혀서 일어난 사화)때 그를 처형했다. 그 후 중종반정(中宗反正)으로 이조판서에 추증되고 충신정문(忠臣旌門)이 내려졌다.그의 아들인 승문원박사(承文院博士:정7품) 정주신(鄭舟臣)은 아버지가 억울하게 효수되자 이를 애통하게 여기고 식음을 전폐, 끝내 굶어죽었다. 뒤에 조정에서 정문(旌門:효자.총신.열녀 등을 표창하기 위해 집앞에 세운 붉은 문)을 세워 그의 효행을 기렸다.정성근(鄭誠謹)의 일가는 대대로 효행으로 이름나 정주신(鄭舟臣)의 아우 정매신(鄭梅臣 중종때 판관(判官:5품).청백리淸白吏),정매신(鄭梅臣)의 아들 정원서(鄭元瑞),정주신(鄭舟臣) 아들 정원린(鄭元麟), 정원린(鄭元麟)의 아들로 관찰사에오른 정효성(鄭孝成)등이 모두 효자로 가문을 빛냈다.정효성(鄭孝成)의 아들 정백창(鄭百昌)은 광해군 때 문과에 급제한 뒤 사관(史官:사관은 역사의 편찬을 맡아 초고를 쓰는일을 맡아보던 예문관 검열.승정원주서 등을 말함)으로 있으면서 당시 실권을 잡고 있던 대북(大北)일파의 비행을 사초(史草)에 올렸다가 파직당하는 수난을 겪기도 했으며,인조반정으로 복직된 뒤 부수찬(副修撰:홍문관의 종6품).교리(校理:홍문관.집현전.승문원.교서관 등의 5품).사간(司諫:왕에게 간언하던 사간원의 3품).사가독서(賜暇讀書:재능이 뛰어나고 덕망있는 문신중에 장의사에서 공부만하도록 한것).예조참의(禮曹參議:정3품차관보).대사간(大司諫:간쟁을 맡던 사간원의 정3품).이조참판(吏曹參判:종2품 차관).도승지(都承旨:승정원의 정3품 왕의 비서실장).경기도 관찰사(觀察使:종2품 감사)에 이르는 등 이름을 청사에 빛냈으며 현곡집(玄谷集)을 남겼다.또 충경공(忠景工)정백창(鄭百昌)은 인조때 문과에 급제하여 세자시강원필선(世子侍講院 弼善:필선은 왕세자의 교육을 담당하던 세자시강원의 정4품), 봉교(奉敎:예문관의 정7품으로 임금의 교칙을 마련하는일 맡음)등을 지내고 원종(인조의 아버지) 추존을 반대하다가 한때 관직에서 밀려나기도 했으나 복직되어 이조정랑(吏曹正郞:정5품 전랑으로 3사 관원의 추천권있는 요직),장령(掌令백관을 규찰하고 풍속을 바로잡던 사헌부의 벼슬)을 지냈으며 1636년 병자호란(丙子胡亂)이 일어나자 강화도 에 들어갔다가 섬이 함락되어 자결하였다. 그 이듬해 충신정문(忠臣旌門)이 세워져 충절이 후세에 전해지고 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