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문(文)

    문중

    문(文)

  • 유래

    명필(名筆) 문공유 문.무 겸직의 시초 문극겸,의류혁명의 문익점 배출문 래(文萊)가 물레에서 실을 뽑는 '물레' 발명남평문씨(南平文氏)는 문다성(文多省)을 시조로 받들며 세계(世系)를 잇고 있다.시조 문다성(文多省)은 신라 20대 왕인 [자비 마립간]때의 사람으로 문다성의 출생에 대한 전설이 전해온다.미동부리(未冬夫里:전남 나주시 남평면)동쪽에는 장자지(長者池)라는 연못이 있고, 주변에는 큰 바위가 있었다.조선씨족통보에 기록된 내용에 의하면, 서기 472년(신라왕 자비 마립간 15년) 2월, 현감(縣監:조선때 품계로는 종6품)이 바위 아래에서 놀고 있는데, 그 바위 위에서 오색기운이 감돌면서 갓난 아이의 울음 소리가 들려왔다.이상하게 여긴 남평 현감(縣監)이 올라가 보니 돌로 된 함(函) 안에 피부가 백설같이 맑고 용모가 아름다운 갓난 아이가 있었다. 현감은 즉시 왕실에 보고했으며, 마립간 자비는 왕실에서 양육토록 하였다.아이는 다섯 살에 글을 깨우쳤고, 무략(武略)이 뛰어났으며 사물의 이치를 깨닫는 등 총기가 있어 성을 문(文)으로 사성(賜姓)하고 이름을 다성(多省)이라고 하였다.다른 기록에는 돌로 된 함에 붉은 글씨로 "문(文)"자가 새겨져 있어 성(姓)을 '문(文)'으로 했다고 한다.문다성(文多省)은 그 후 서기 500년(지증왕1)에 중시아랑이 되고, 540년(진흥왕1)에는 대국사 577년(진지왕2)에 대아랑 대국사가 되었다.지금도 나주군 남평면에 장자지라는 연못과 바위가 있고, 바위 위에 문암(文巖)이라는 비석을 세워 놓아 문씨(文氏) 시조의 탄생지임을 말해주고 있다. 지금도 연못 장자지(長者池)는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고 한다.문다성(文多省)은 후에 삼중대광(三重大匡:정1품 품계)에 올라 벽상공신(壁上功臣:공신당의 벽에 초상이 그려진 공신)에 책록 되고 남평백(南平伯)에 봉해졌다고 한다.그러나 문다성 이후 세계(世系)는 확실하지 않아, 좌복야(左僕射:상서도성의 정2품부총리)를 지낸 문익(文翼)을 중시조로 받들고 있다.남평문씨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대과.문관을 뽑아쓰기위한 시험 3년마다 초시.복시.전시로 나뉘었음)에 36명, 무과(武科:무관을 뽑기위한 시험.무예와 병서로 시험을 보았으며 3년마다 초시.복시.전시로 나뉘어 보았음)에 16명,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 시험)에 80명, 역과(譯科:일본어.중국어.몽고어.여진어에 능통한 사람을 역관으로 쓰기 위한 시험)에 4명, 음양과(陰陽科:천문.지리.명과학에 밝은 사람을 뽑기위한 과거)에 1명, 율과(律科:형률에 능통한 사람을 뽑기위한 과거)에 1명, 주학에 1명 등 139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하였다. 인구조사에서 남평문씨는 1985년에는 총 82,069가구에 343,700명이었으며2000년에는 118,491가구에 380,530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