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전(田)

    문중

    전(田)

  • 유래

    하음(河陰)은 경기도 강화군에 있었던 옛 지명으로 통일신라때 호음현(互音縣)으로 고쳐 해구군(海口郡)에 속했다.고려조에 하음현(河音縣)으로 개성(開城)에속하였으나,1413년(조선 태종13) 강화군(江華郡)에 이속되어 현을 폐하고 강화군에 병합되었다.하음전씨(河陰田氏)의 시조 전균(田畇)은 담양전씨(潭陽田氏)인 충원공(忠元公) 전득시(田得時)의 후손으로 1447년(세종29) 동판내시부사(同判內侍府使)를 거쳐 1452년(문종 2)동지내시부사(同知內侍府使)가 되었고,1453년(단종1) 계유정난(癸酉靖亂)때 수양대군(首陽大君)을 도와 공을 세워 수충위사협찬정난2등공신(輸追衛社協贊二等功臣)으로 책록(策錄)되고 강천군(江川君)에 봉해졌다.1455년(세조1) 세조가 왕위에 오르자 좌익2등공신(左翼二等功臣)에 책록되었으며,이어 판내시부사(判內侍府使)에 승진,하음군(河陰君)에 개봉(改封)되고 숭록대부(崇祿大夫종1품품계)에 이르렀다.그리하여 후손들이 담양전씨에서 분적(分籍)하여 전균(田畇)을 시조로 삼고 하음(河陰)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다. 하음전씨는 1930년 일제강점기때 평남 중화군 수산면 거천리에 39가구가 있었고 1985년 인구조사때는 남한에 265가구 1,089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