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정(鄭)

    문중

    정(鄭)

  • 유래

    비원(秘苑)내에 대보단(大報壇)세워 시조 정선갑과 9의사(九義士) 배향대보단 수직관직(守直官職)을 <9의사 자손>에게 대(代) 물려낭야정씨(瑯 鄭氏)의 시조 정선갑(鄭先甲:자 시인 始仁)은 중국 낭야에서 출생하였으며 명나라에서 진사(進士)를 지낸 9의사(九義士)의 한 사람이다. 시조 정선갑은 명나라 세종때 문연각 태학사(文淵閣太學士:조선때는 대제학을 달리 부르던 말)를 지낸 정문겸(鄭文謙)의 증손자로 1617년 산동성(山東省) 낭야에서 출생하였다. 서기 1644년 명나라가 청에 멸망하자 나라를 구하려 의거(義擧)를 하려다, 청군(淸軍)에 포로가 되어 심양(瀋陽)에 끌려갔다고 한다. 그는 심양의 수용소에 같이있던 풍삼사(馮三仕).황 공(黃功).왕이문(王以文) 등 9의사(九義士)와 함께 동지(同志)로 결합하였는데 이때 병자호란 (丙子胡亂)때 볼모로 심양에 와 있던 봉림대군(鳳林大君:후에 효종) 일행을 만나 힘을 합칠것을 약속하였다.이듬해 봉림대군을 따라 조선에 들어와 조양루(朝陽樓)남쪽의 황조인촌(皇朝人村:서울 종로구 연지동 1번지 부근)에 살면서 효종(孝宗:봉림대군)과 비밀리에 북벌계획을 추진중 서기 1659년(효종10년) 효종의 급서(急逝)로 북벌 계획은 좌절되고 그리던 고국에 돌아가지 못하게 되자 조선에 귀화하여 살게 되었다고 한다.그 후 후손들은 150여 년간 황조인촌에 집단 거주하면서 조정에서 베푸는 특별 후대를 받아왔고 임진왜란때 원군(援軍)을 보내준 명나라 신종(신宗)의 은의(恩義:은혜와 의리 또는 갚아야 할 의리 있는 은혜)를 추모하기 위해 숙종이 비원(秘苑)내에 대보단(大報壇)을 만들어 배향(配享:공신의 신주를 종묘에 모시던 일,학덕있는 사람의 신주를 문묘나 서원 등에 모시던 일.종사)할 때 시조 정선갑을 포함 한 9의사(九義士)를 함께 배향하는 은전(恩典)이 내려졌고, 대보단 수직관직(守直官職)을 <9의사 자손>에게 대(代)를 물리도록 하였다.후손들은 시조의 출신지를 따라 본관을 낭야로 하였다.낭야는 중국 산동성 청주부(淸州府) 제성현(諸城縣) 근방에 위치하는 지명이며,낭야는 한나라때부터 왕도정치의 중심지로 유명하였다. 인구조사에 의하면 낭야정씨(瑯 鄭氏)는1985년에는 194가구에 871명이었으며,2000년에는 335가구에 1,088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