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조(趙)

    문중

    조(趙)

  • 유래

    조수항은 봉림대군 사부(師傅:왕의 아들을 교육하던 시강원의 정1품) 조위일(趙胃一)은 제자백가에 통달,약관 20세에 천명도해(天命圖解) 저술 5세손 조인평 망이 망소이 난 평정하고 대장군에 올라순창조씨 대종회기록과 문헌을 종합해보면 순창조씨 시조 조자장은 고려 초에 순창에서 호장(戶長:고을 아전의 맨 윗자리)을 지냈다. 그 후 대대로 호장을 지내면서 가문을 이어 오다가 5세 조인평이 1177년(명종7) 공주 명학소(대전시 서구 탄방동.갈마동,둔산동 일대)의 망이 망소이의 난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워 1등공신이 되고 대장군(大將軍:종3품 육군중장)에 오르면서 향리를 떠나 벼슬길에 나갔다. 그 후 6세 조광명은 문하시랑평장사(平章事:정2품 부총리), 7세 문정이 좌우위대호군(大護軍:종4품육군중장), 8세 겸이 충숙왕 때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 다시 원나라 제과(制科:황제가 친히 보이던 과거)에 급제하여, 좌사의대부(左司議大夫:중서문하성의 정4품 낭사),밀직사사(密直司使:왕명출납하던 밀직사의 종2품) 등을 역임하였고,조 겸의 아들 조 봉이 판도판서(判書:정3품장관,조선때 호조판서)로 순성군에 봉해지는 등 조상의 발상지인 순창을 본관으로 하고 여러 파로 나누어 전국 일원에 번성했다. 고려 때부터 문정공의 각 파 가첩이 전해 오던 것을 모아서, 1802년 22세 조중삼이 처음으로 족보를 편찬하였는데, 그 후 1933년 3차 수보하면서 서문에 영조때 이변이 각 파를 통합한 대동보를 편찬하려다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또한 1802년 문정공 파보를 편찬하면서, 문정공 이상의 세계(世系)를 상고할 만한 문헌이 없어서 합보를 못했다고 되어 있을 뿐 아니라, 그 후 다시 1963년에 수보하면서 문헌이 없어서 옥천군파(옥천조씨)와 합보를 못함이 유감이라 하였음을 미루어 보아 옥천조씨와 동원이면서도 확실한 고증이 없어 합보를 못한 것으로 본다.이 외에 경기도 평택 등지에서 거주한 조공탁을 시조로 하는 순창부원군파가 있는데, 이 역시 동원이 아닌가 하고 고증을 찾아 합보를 하려고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이를 정리해보면, 순창조씨는 순창(淳昌)의 옛 이름이 옥천(玉川)이므로 '옥천조씨'라고도 한다. 순창조씨는 호서.호남 2파가 있으며, 호서파는 고려의 호장(戶長:고을아전의 맨 윗자리) 조자장(趙子長)을, 호남파는 고려시대에 평장사(平章事:정2품부총리)를 거쳐 문하시중(門下侍中:종1품정승)에 오른 조장(趙璋)을 각각 시조로 하고 있다.그러나 종친측에 따르면, 선대세계(先代世系)에 대한 문헌이 부족하여 합보(合譜)는 못 보고 있으나 같은 문중임은 틀림없다고 한다. 순창조씨는 조선시대에 문과(文科:대과)에 17명,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시험은 무예와 병서였으며 3년마다 실시됨)에 9명,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소과)에 53명,의과에 3명,음양과(陰陽科:천문.지리.명과학(命課學)에 밝은 사람을 뽑던 과거) 1명 등 83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하였다.순창은 전라북도 남쪽 중앙에 위치한 지명으로 신라 경덕왕이 순화군으로 고치고 고려때는 순창현이 되어 남원부에 속하였다.인구조사에 의하면 순창조씨는1985년에는 2,970가구에 12,419명이었으며,2000년에는 5,669가구에 17,923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