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경(景)

    문중

    경(景)

  • 유래

    경차의 아들 경설정 등 3대에 걸쳐 문.무 겸비한 뛰어난 명신태인경씨(泰仁景氏,시산경씨)는 은나라에서 기자(箕子)와 함께 평양에 왔다는 경여송(景汝松)을 입성시조로 받들고 있다. 태인과 시산은 같은 지명(地名)으로 전북 정읍시 태인면의 옛 이름이다.태인경씨(시산경씨)는 고려조에서 문과(文科:대과)에 급제하고,추밀원지사(樞密院知事:정령을 출납하고 궁중의 숙위를 맡아하던 추밀원의 종2품)를 거쳐,평장사(平章事:정2품 부총리)에 올라 태산부원군(泰山府院君)에 봉(封)해진 경차(景磋 시호 문목공 文穆公)를 1세조로 받들고 있다.경씨(景氏)는 경차(景蹉)를 1세조로 받들고 보문각직제학(寶文閣直提學:보문각은 고려때 경연과 장서를 맡아보던 관청이며 직제학은 정4품)을 지내고,태산군(泰山君:태산은 태인의 옛이름)에 봉해진 경차의 아들 경설정(景洩淨)을 2세조로 받들고 있다.2세 경설정이 세 아들을 두었는데, 큰아들 경상조(景祥祖)는 직제학(直提學:고려때는 정4품)을 거쳐 대사공(大司空:공조판서를 옛 스럽게 부르는 말)으로 금구파(金溝派)의 파조이며, 둘째아들로 좌복야(左僕射:상서도성의 정2품부총리)에 오른 경상록(景祥祿)은 고부파(古阜派)와 해주파(海州派)의 파조이고,셋째아들 경록조(景祿祖)는 성절사(聖節使:중국 황제.황후 생일 축하사신)로 중국에 다녀왔으며 직제학(直提學)을 지냈는데, 그 후손들은 알 수가 없다. 대사공 경상조의 9세손 세양공은 무과에 등제하여 병마절도사(節度使:병마를 지휘하던 종2품무관)를 거쳐 시산군(詩山君,시산은 태인)에 봉해졌다.경차(景蹉)의 아들 경설정(景洩淨)과 경설정의 아들 경상조(景祥祖).경상록(景祥祿),경록조,경상록의 아들 경대훤(景大暄),경대훤의 아들 경세정(景世貞),경세정의 아들 경일창(景日昌) 등은 모두 문.무(文武)를 겸비한 뛰어난 명신(名臣:훌륭한 신하)이었다.경설정은 동북면도순문사(東北面都巡問使:고려말 양계(서북면,동북면)지역의 장관으로 왜구나 적의 침입시 작전지휘하는 재상급(종1품)이 맡음,도절제사로 바뀜)와 보문각 대제학(寶文閣大提學:경연과 장서를 맡은관청의 종2품문형)을 지내고 태산군(泰山君)에 습봉(襲封)되었다.경설정의 아들 경상조는 직제학(直提學:보문각의 정4품)을 거쳐, 대사공(大司空:조선때의 공조판서)에 올랐으며, 경상록은 좌복야(左僕射:상서도성 소속의 정2품으로 재상반열,상서령 다음의 관직으로 조선초기까지 이어졌음)를 지냈다.경상록의 아들 경훤(景暄)은 제조(提調:종1품급의 품계를 가진 사람이 각 사(司)나 청(廳)의 책임자가 아니면서 그 일을 맡아보던 벼슬)를 지냈고,경훤의 아들 경세정(景世貞)은 특히 활을 잘 쏘아 경기도병마절도사(兵馬節度使:병마를 지휘하던 종2품 병사,절도사)에 이르렀고 공훈이 있어 시산군(詩山君,태인의 고호)에 봉해졌다.경세정의 아들 경일창(景日昌)은 수문전 태학사(修文殿 太學士:수문전은 고려때 학자가 왕에게 학문을 강의 하던곳,태학사는 2품 대제학을 달리 부르던 말)에 올랐으며, 경일창의 아들 경희(景曦)는 정당문학(政堂文學중서문하성의 종2품으로 국정의 주요 현안을 논의)을 거쳐, 집현전 태학사(集賢殿太學士:학문연구기관,태학사는 2품 대제학)를 지냈다.경희의 5세손 경청(景淸)은 고려말 공민왕 때 황과(皇科)에 급제하고, 명나라 건문황제(建文皇帝:혜제)를 섬겨 좌첨도어사(左僉都御史:명나라때 정무 감찰기관으로 중앙에 감찰.도어사를 둠)에 올랐으며, 서기 1400년(정종2) 명나라가 덕주(德州)의 연병(燕兵)을 토벌하자, 연병이 대거 남침하여 건문황제를 죽이고, 연왕(燕王)이 스스로 칭제(稱帝)하자, 그는 복수를 꾀하여 비수를 품고 시측(侍側:윗 사람을 곁에서 모시는것)했다가,거사 직전에 발각되어 발치박피(拔齒剝皮:이를 뽑아내고,껍질을 벗김)의 형을 받으면서도 굴하지 않고,어의(御衣)에 피를 뿜으며 질타하여 뒤에 충신사(忠臣祠)가 세워졌다.또한 경극중(景克中,호는 성재誠齋)은 효행으로 천거되어,청안현감(淸安縣監:종6품 수령)을 역임하였고,그의 아들 경거윤(景居倫,자(字)는 강지(綱之), 호(號)는 세헌 洗軒)도 역시 천거되어 낭천현감(狼川縣監:종6품수령)을 지냈다. 그는 효행이 지극하여 3단지(三斷指)하였으며,당월리에 쌍계 서원을 건립하여 많은 후학을 배출하고 현재 그 비(碑)가 보존되어 있다.경거윤(景居倫)의 아들 경세성(景世誠)은 맹산현감(孟山縣監:종6품)을 지냈고, 경세성(景世誠)의 손자인 경승명(景承明,자(字)는 백승(伯升), 호(號)는 사재 思齋)은 선조26년 선무랑(宣務郞:문관 종6품 하(下)의 품계)으로 예빈시직장(禮賓寺直長:예빈시는 조선때 빈객에 대한 잔치와 종실.재신(宰臣)들의 음식물 공급 등을 관장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관서의 종7품)에 제수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경사의(景思義,자는 술오(述五),호는 용암 龍巖)는 장악원주부(掌樂院主簿:궁중에서 연주하는 음악.무용에 관한 일을 담당한 관청의 6품)를 지냈고,경대유(景大裕,호는 행수정 杏樹亭)는 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에 급제하여 선전관(宣傳官:선전관청의 9품에서 3품)에 이르렀다.시산경씨(태인경씨) 족보인 '계묘보(癸卯譜)'를 보면,1세 경차(景磋)가 태산부원군(泰山府院君)에 봉해져 전북 태산(泰山,지금의 정읍)에 터를 잡았으며,금구파(金溝派)의 경우 13세 경극중(景克中) 전후로 전북 금구면(金溝面) 등지로 세거지를 확대했다.또한 고부파(古阜派:해주경씨로 보는 사람도 있음)는 12세 경청(慶淸) 대에 전북 정읍군(井邑郡) 고부면(古阜面) 등지로 산거해 갔으며,18세 경유식(景惟植) 대에 이르러 임진왜란 때 난을 피해 경기도 광주(廣州)로 이거하였던 것으로 되어있다.그리고 24세 경정윤(景正允)이 경북 영덕군(盈德郡)으로 26세 경덕현(景德賢)이 전남 광양군(光陽郡)으로 27세 경도승(景道升)이 경북 군위군(軍威郡) 등지에서 각각 세거한것으로 보인다.첨정공파(僉正公派)는 17세 경지(景止) 대에 황해도 해주(海州)로 이거해 갔고,일부가 22세 경천복(景千福) 대에 황해도 금주(衿州) 등지로 세거지를 확대했다.한편 해주파(海州派)의 경우 19세 경연연(景連延) 대에 황해도 은율군(殷栗郡) 등지에서 산거했다. 이후 1930년대에 이르러 황해도 해주(海州) 등지에 집성촌을 이루었다.전북 부안군 백산면 하청리(河淸理) 하청마을은 백산면사무소에서 남동쪽인 이평 방향으로 3km지점에 위치해있다.이곳은시산경씨(詩山景氏)집성촌으로,좌첨도어사(左僉都御使,명나라때 정무감찰기관의 검사)를 지낸 경청(景淸)이 정읍군 태인면 시산리(詩山里)에 살다가 처음 입향하였고,후손들도 임진왜란때 이 마을에 피난와서 정착하였다.후손인 경광식(70)씨는 25년째 이장(理長)을 보고 있으며,경선식(73) 개발위원장은 새마을백산지회장으로 있다.또한 경준식(88)옹은 이마을 최장수 노인으로, 아직도 논.밭 7백여평의 농사를 짓고 있는 노익장이다. 하청마을은 맑은 물(淸明水)이 나온다 하여,물하(河),맑을 청(淸)을 따서 하청리(河淸里)라 불렀다. 그 후 오랜 세월이 지나 이곳에 여산송씨가 정착하였고, 여산송씨는 참판(參判종2품차관)을 지내고 3천석의 도조(賭租)를 받는 만석꾼이었다고 하며,전북경찰청장을 지낸 송병섭씨가 후손이다.태인경씨의 파명을 보면,김포파(金浦派)-주부공파(主簿公派),현감공파(縣監公派)-찰방공파(察訪公派),만호공파(萬戶公派),군자감공파(軍資監公派),직장공파(直長公派),고부파(古阜派)-현감공파(縣監公派),도어사공파(都御使公派),첨정공파(僉正公派),해주파(海州派)등이다.태인경씨(시산경씨)는 2000년조사에서 전체인구 1,617명 중,서울에 543명,부산 66명,대구 73명,인천111명,경기170명, 강원23명,충북에 12명,충남에 37명,전북에 406명,전남에 86명,경남에 36명,경북 67명 등으로 분포되어 있고 해주관은 전체인구 1250명 중 서울에 424명,제주에 3명이 살고 있었다.한편 경씨(景氏)는 경주.충주.치등(置等).복흥.장연.밀양.능향 등 10여개의 관향(貫鄕)으로 전해지나, 해주와 태안을 제외한 관향은 문헌의 실전(失傳:묘지나 고적 등이 대대로 전해온 사실을 알 수 없게 됨)으로 사적의 발굴을 위해 종인이 힘을 합하고 있다.태인경씨(시산경씨)는 조선시대에 무과(武科:무관을 뽑던 과거로 시험은 병서와 무예)에 1명,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시험)에 2명,의과에 1명,주학에 1명 등의 과거급제자를 배출하였다.태인(泰仁)은 전라북도 정읍시에 속해있는 지명으로,태산현(泰山縣)과 인의현(仁義縣)의 합명이다.1409년(태종9)에 태산(泰山)과 합하여 태인현(泰仁縣)이 되었으며,1895년(고종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전주부 관할의 고부군.태인군.정읍군이 되었다가,1930년 정읍면이 정주면으로 되었고, 1931년에 정주면이 읍으로 승격되었다.1995년 정주시와 정읍군이 정읍시로 통합되었다.해주(海州)는 신라 경덕왕 2년에 폭지(瀑池)로 개칭하였다.고려 태조때 해주라 개명하였고,예종 때 대도호부(大都護府)로 승격,고종때 목(牧)으로 고쳤다. 세조때 진을 두었고, 여기서 인조가 탄생하였으며,그 후 변천을 거쳐 1895년 23부의 하나가 되었다가, 1896년 13도로 전국을 구획함에 도청소재지로,1940년 해주항이 개항장으로 지정되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