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주(周)

    문중

    주(周)

  • 유래

    안의주씨 시조 주서(周瑞)는 상주주씨(尙州周氏)의 시조 주이(周 )의 19세손이다.주서는 주응서(周應瑞)의 동생으로 임진왜란을 피해 함경도로 들어간 뒤 안의에 정착하여 살면서 상주주씨와 연락이 끊긴채 살아왔다. 상주주씨 신미보(1871년 간행)에도 임진왜란 때 피난을 간뒤 소식이 끊어졌다고 나와있다. 주서의 아들 주언수(周彦守)가 안변지방으로 이주하여 살면서 고향인 안의를 본관으로 하고 있다. 시조 주서의 묘는 함남 안변군 배화면 신리에 있다. 안의주씨는 조선시대에 주이집(周利集,1768년생)1807년(순조7)에 사마시(司馬試:생원.진사를 뽑던 과거)에 급제하였다.안의주씨는 함경남도 안변군 환곡면 용평리,강원도 통천군 통천면 등지가 집성촌이다.안의(安義)는 경상남도 함양군(咸陽郡)과 거창군의 일원에 위치하는 지역으로, 1417년(태종17)에 행정관청이 이안현으로 옮겨짐에 따라 이름을 안음현으로 고쳤고,1728년(영조 4)에 안의현(安義縣)으로 개칭하였다.화림(花林)이라는 별호가 있었으며,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안의군이 폐지되고 안의면 등 4개면은 함양군으로 마리면 등 3개면은 거창군으로 편입되었다.인구조사에 의하면 안의주씨는1985년에는 총 107가구 446명,2000년에는 총 86가구에 257명이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