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진(陳)

    문중

    진(陳)

  • 유래

    광동(廣東)은 중국 남단에 위치하며 광동성의 성도인 광주(廣州)의 통칭이다. 광동은 해륙교통의 요충을 차지하여 화남에 있어서의 정치.경제.문화의 대중심지이다.우리나라 광동진씨(廣東陳氏)는 서기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명나라 오위도총관 전군도독부도독(前軍都督府都督)으로 수병 5천명을 거느리고 우리나라에 들어와 강진 고금도에서 전공을 세우고, 광동백(廣東伯)에 봉해진 진린(陳璘,호는 용애,자는 조작)을 시조로 받든다.그는 중국 광동 지방에서 대대로 현유(賢儒)와 현관을 배출한 명문의 후손이다. 그는 고향으로 돌아갔다가 뒤에 태자소보(太子少保:고려때 동궁의 종2품 태자스승)에 추증되었다. 그의 손자 진영소는 감국수위사(監國守衛使)를 지내다가 명나라가 망하자, 벼슬에서 물러나 남경으로부터 배를 타고 우리나라에 들어와 남해의 장승포에 표착하였다.그러다가 조부인 진린(陳璘)이 공을 세웠던 강진 고금도(康津古今島)로 옮겨 살다가, 다시 해남현 내해리로 이거하여 정착하였는데, 여기서부터 광동진씨(廣東陳氏)의 뿌리가 내리게 되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