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석(昔)

    문중

    석(昔)

  • 유래

    2000년의 역사와 전통,신라 탈해왕(재위기간:57~80)의 후예경주석씨(慶州昔氏월성석씨月城昔氏) 시조는 신라 제4대왕탈해이사금(재위기간:57~80)이다.삼국사기(三國史記)의 <신라본기>에는 탈해왕(脫解王)의 탄생에 대한 전설이 다음과 같이 전해진다. 왜국(倭國)의 동북 천리에 있는 다파나국(多婆那國:중국 흑룡강성 하구로 고증됨,삼국사기에는 용성국(龍城國)이라 함)의 왕이 여왕국(女王國)의 딸을 왕비로 맞이했는데, 오래도록 아들이 없어 기도하여 아들을 구했더니 7년만에 큰 알을 낳았다.왕이 말하기를, "사람이 알을 낳는 것은 상서롭지 못하니 버림이 좋겠다"고 하여,비단으로 알을 싸고 보물과 함께 궤속에 넣어서 바다에 띄워 두었다. 궤짝을 실은 배는 처음에 금관국(金官國)해변에 이르렀으나, 사람들이 보고 괴이하게 여겨서 거두지 않자, 배는 계림(鷄林)의 동쪽 하서지촌아진포(下西知村阿珍: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아진포 포구)에 닿았는데,이때가 기원전19년(신라 박혁거세 39)이었다.바닷가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아진의선(阿珍義先)이라는 노파가 이를 보고,새끼줄로 배를 매어 해안으로 끌어 올린 후,궤를 열어보니 용모가 단정한 사내아이가 있어 데려다 길렀는데, 키가 9자나 되고 풍모가 준수하여 지혜가 뛰어났다.그러나 아이의 성씨(姓氏)를 알지 못하여,처음 배가 올때 까치가 울면서 따라 왔으므로, 까치작(鵲)자에서 새조(鳥)를 떼어 버리고,석(昔)을 성(姓)으로 삼고,포장된 궤속에서 나왔다고 하여 탈해(脫解)라는 이름을 지었다.또 다른 석탈해의 전설에 대해서<삼국유사> 및 <삼국사기>에 다음과 같이 전한다.신라 남해왕 때에 가락국 바다 가운데에 배 한 척이 와서 닿았다.가락국의 수로왕이 이들을 맞이하여 머물게 하려고 했으나,그배는 계림동쪽 하서지촌(下西知村)의 아진포(阿珍浦: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아진포 포구)로 달아났다.이때 마침 포구에 있던 어부가 배를 끌어 당기자 까치들이 배 위에 모여들었으며,상자가 하나 있었다. 이상자를 열어보니 단정히 생긴 사내아이와 일곱가지 보석과 노비들이 있었다. 그들을 7일 동안 잘 대접했더니,사내아이는 나는 원래 용성국(龍城國) 사람인데,함달파(含達婆)왕이 오래동안 왕이 없다가,7년만에 커다란 알을 낳자 왕과 신하들이 "사람이 알을 낳았으니 좋은일이 아닐것이다"라며,상자에 나와 일곱가지 보석과 노비를 넣어서 배에 실은 뒤 바다에 띄웠으며,이때 "붉은 용이 나타나 배를 호위하여 여기까지 오게된것이오" 라고 하였다. 출처<삼국사기>그 아이가 산위에 올라가 살만한곳을 찾다가,산봉우리에 있는 집을 발견하고는 숫돌과 숫을 몰래 그집 마당에 묻어 놓고 다음날 그집으로 찾아가 "이집은 원래 대장간을 하던 우리조상이 살던 집"이라며,땅을 파서 대장간 이었던것을 확인시키고 집을 빼앗았다.후에 남의 집을 내집이라며 빼앗았다 해서,[석씨]라고 했다고도 하며,鵲(까치 작)의 새조(鳥)를 떼어내고 성을 했다고도 한다.탈해는 처음에 고기잡이를 업으로 하여 어머니를 봉양했으며,자라면서 학문과 지리(地理)에 능통하고 지혜가 뛰어나,남해왕(南解王)이 공주를 그에게 주고,대보(大輔:삼국시대 초기에 둔 국무총리이며,남해왕때 석탈해가 처음으로 오름)로 등용하여, 정사(政事)를 돌보게 하였다.일설에는 예계(穢系)의 한지방 우두머리가 가락국을 거쳐 신라에 들어왔다고도 한다.서기 57년 유리왕(儒理王:제3대왕,재위:24~57)이 임종에 이르자,"아버지 남해왕이 고명(顧命)할 때, '내가 죽은 뒤 아들이나 사위를 논할 것 없이,연장자나 어진자로서 왕위를 계승하라'하여, 과인이 왕위에 올랐으니,지금은 마땅히 왕위를 탈해에게 전하는 것이 옳다 "고 하여 석탈해가 제4대 왕위에 올랐다.또다른 문헌에는 탈해는 아진포에서 경주 토함산에 올라 지세를 살펴보고,오래 살만한 땅을 찾아냈다. 그곳은 호공(瓠公)의 집이었다. 탈해는 꾀를 써서 그 집을 빼앗았는데, 이 일로 해서 남해왕의 눈에 띄어, 공주를 아내로 맞이하게 되었다. 삼국유사의 '제4탈해왕'조는 탈해 스스로 신이 되어 나타나서, "내 뼈를 동악(東岳,토함산)에 안치하라"고 이르는 데서 이야기를 끝맺는다. 알에서 태어나 버림받은 이가 영웅이 되고 다시 신이 되었다고 한다.그로부터 석씨(昔氏)는 신라 56대왕 중 4대 탈해왕을 비롯하여, 89대 벌휴왕(伐休王),10대 내해왕(奈解王),11대 조분왕(助賁王),12대 첨해왕(沾解王),14대 유례왕(儒禮王),15대 기림왕 (基臨王),16대 흘해왕(訖解王)까지 8왕에 걸쳐 173년간 왕통을 이었다.후손들은 석탈해 왕을 시조로 받들고,경주(월성)을 관향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왔으나,그후의 계대(系代)가 실전되어,고려조에서 교서랑(校書郞:고려때 비서성의 정9품)을 지낸, 석재흥(昔載興)을 1세조로 받들며, 계대(系代)하고 있다.한편,경주시 양남면 나라리 538-1번지에는 석탈해왕탄강유허(昔脫解王誕降遺墟,경북 기념물 제79호)가 있다.탈해왕(脫解王,재위,57년~80년)은 서기 8년 신라 제2대 임금인 남해왕의 사위가 되었고,서기 57년 유리왕의 뒤를 이어 제4대 임금이 되었다. 삼국유사의 기록에 따르면, ‘계림동 하서지촌 아진포’라 되어있는데,1845년(조선 헌종 11) 그곳에 하마비와 땅을 하사하여, 석씨 문중에서 유허비와 비각을 건립하였다.그리고 석탈해왕의 위패를 모신 신전(경북 문화재 256호 지정)인 숭신전(崇信殿)이 신라 궁궐의 가장 높은 명소인 반월성 옛터에 7만여평의 사패지를 받아,반월성 언덕 중앙에 초석을 잡고,1898년(광무2년)에 건립하여 탈해왕의 위패를 모시고, 춘분에 향사를 올렸다. 그러나 1981년 경주 반월성 원형복원사업으로 시조 왕릉이 있는 경주시 동천동 350번지로 이건하였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