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세계 孝 중심지 향한 첫 발, 인성교육과 뿌리의식 - 孝 !World

성씨유래검색

  • 성씨

    진(秦)

    문중

    진(秦)

  • 유래

    진주는 경상남도 남서쪽에 위치한 지명으로, 통일신라 문무왕(제30대왕,재위:661∼681)때 신라의 영토가 되어 거열주(居烈州)라 하였고, 757년(경덕왕16) 9주 5소경제의 실시와 함께 강주(康州)로 고쳤다가, 뒤에 청주(淸州)로 개칭되었다. 995년(성종14)에 진주라는 명칭으로 불리게 된뒤, 조선때는 진양도호부(晋陽都護府)가 되기도 하였으나, 진주목(晋州牧)으로서 서부 경남 일대를 관할하였다.1949년 진주시(晋州市)가 되었다.진주진씨의 원조는 공자의 제자로 우리나라 문묘에 배향된 풍익후(馮翊侯) 진상(秦商,자는 자비)이다. 문헌에 의하면 진상의 후손인 진욱(秦郁)이 고려조에서 박사(博士)로 보리공신(輔理功臣)에 책훈되어 진주군에 봉해졌으므로 그를 시조로 하고 진주를 본관으로 삼게 되었다고 한다.진욱(秦郁)의 둘째아들 진계백은 고려 공민왕 때 찬성사(贊成事정2품부총리)로서 홍윤.최만생 등과 정사(政事)를 논하다가 그들이 모반을 계획하자 화를 면하기 위해 제주로 피거함으로써 제주 입향조가 되었다.진주진씨는 진계백의 증손대에서 진인규(秦仁規)를 파조로 하는 판포파와 진인한(秦仁漢)을 파조로 하는 명월파, 진의한(秦義漢)을 파조로 하는 납읍파 등 거주지를 중심으로 크게 3파로 갈라져 세계(世系)를 이어왔다.그러나 근대에 와서 판포파와 납읍파는 진씨에 관한 문헌을 조사하여 풍기 진씨의 후예라는 사실이 판명되어 본관을 풍기(豊基)로 정정했다고 하며, 둘째인 명월파는 아직도 진주를 관향으로 고수하고 있다. 모든 진씨는 동조동근이라는 주장을 확증할 문헌이 없어 이를 부정하는 이론이 많으며,<전고문헌> 9권에는 진계백의 본관이 진주(晋州)로 기록되어 있다.진주진씨는 찬성사(정2품부총리)진계백이 제주도에 발을 처음 들여 놓은 후부터 신우면 납읍리를 비롯하여 애월면.한림읍 등지에 집중 세거하였으므로 오늘날 진주진씨 대부분이 제주도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288-8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