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성씨유래검색

  • 성씨

    최(崔)

    문중

    최(崔)

  • 유래

    저명한 성리학자 최영경학문이란 문장(文章)에서 떠나,실생활에 적응시켜 실천해야 된다고 주장점필재 김종직(金宗直:영남사림의 종조) 의 존경을 받은 최선문화순 최씨(和順崔氏)는 최씨(崔氏)의 득성조(得姓祖)인 소벌도리(蘇伐都利)의 후손으로 고려 중기에 평장사(平章事:중서문하성.문하부 등의 정2품 부총리)를 지냈고 오산군(烏山君:오산은 화순의 옛이름)에 봉해진 최세기(崔世基)를 시조로 받들고 경주최씨에서 분관하여 본관을 화순(和順)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다.그러나 그후의 기록이 없어져 후손인 고려시대의 최언(崔堰)을 1세조로 받들고 있다.최언의 아들인 최계신(崔繼臣)의 두 아들 최영호와 최영유 대에서 2파(派)로 갈라졌다.이밖에 최윤의를 1세 조상으로 하는 계통도 있고 검교 군기감(檢校軍器監융장등을 맡아 관리하던 관청,명예직)을 거쳐 평장사(平章事:정2품 부총리)를 지낸 후손 최계(崔桂)를 1세조로 받들며 세계(世系)를 계승한다는 기록도 있다.가문의 인물을 보면 최언(崔堰)의 아들 최계신(崔繼臣)이 고려때 봉상대부(奉常大夫:정4품 상(上)의 품계로 중산대부로 바뀜)를 지냈으며 최계신의 두 아들 중 최영호(崔永浩)가 충렬왕 때 보승산원(保勝散員:6위의 정8품 무관)을 지냈고 충절공 최영유(崔永濡)는 1361년(공민왕10) 해주 목사(海州牧使:정3품)로서 홍건적의 침입으로 포위된 수양성(首陽城)을 지키다가 적의공격으로 성이 함락되자 혈서를 남기고 귀중한 관인(官印)을 안고 연못에 투신 자결했다.그 후 못가에 충절비(忠節碑)가 세워지고 못 이름을 투인담(投印潭)이라 했다. 최영유의 아들 최원지(崔元之)는 조선이 개국되자 금산(金山)의 절에 은거했는데 뒤에 절이 없어지고 마을이 생기자 하노리(賀老里)라 불렀다. 최원지의 큰 아들 최자해(崔自海)는 밀양 부사(密陽府使:정3품)를 지냈고 최자해의 아들 최선복(崔善復)은 경주부윤(慶州府尹:종2품 경주시장)를 역임했다.이외 이조판서(吏曹判書:정2품 장관)를 역임한 최선문(崔善門)이 유명한데 그는 일찍이 생원시(生員試)에 합격하고 금릉(金陵)에서 학문에 전심하여 점필재 김종직(金宗直:영남사림의 종조) 등의 존경을 받았다.그 후 수양대군이 단종때 정권을 장악하고 좌찬성(左贊成:의정부 종1품)으로 임명하였으나 취임하지 않았다.최중홍(崔重洪)은 1495년(연산군1) 식년문과(式年文科:식년 즉 3년마다 보던 정기 과거시험)에 급제하여 사관(史官:역사를 기록하던 관원으로 조선때는 예문관의 검열(檢閱:사초를 맡아 기록하던 사관으로 정9품)과 승정원의 주서(注書)등을 일컬음 사신(史臣)이라 함)이 되었고 1504년(연산군10) 갑자사화(甲子士禍:연산군 10년에 일어난 사화,연산군이 어머니 윤씨의 폐위사실을 알고 성종의 후궁들과 왕자 그리고 김굉필,윤필상 등 십여명의 신하를 죽인 사건) 때 예조정랑(禮曹正郞:정5품)으로 삭직당했으나 1506년(중종1) 중종반정으로 복직되어 형조 참의(形曹參議:정3품 차관보)를 지낸후 판결사(掌隷院:장례원은 궁중의 의식,제향을 맡아봄 판결사는 그곳의 3품),병조참의(兵曹參議정3품 국방차관보),전주부윤(全州府尹:종2품 전주시장) 등을 거쳐 1524년(중종19) 형조참판(刑曹參判:종2품 법무차관)으로 정조사(正朝使:정월 초하룻날 중국에 보내는 축하사신)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학자로 유명한 최흥림(崔興霖)은 당시 학문의 대가(大家)인 성제원(成悌元)과 남명 조식(曺植)등과 교유하며 보은(報恩)의 금적산(金積山)에 은거하여 성리학을 연구했다. <김진우(한국성씨연구소장)의 "한국인의 역사"에서 발췌>

목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부서 : 효문화마을관리원 > 뿌리공원과 > 뿌리공원담당 연락처 : 042-581-4445
위로